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양각도호텔 골프장 없애고 새 시설 건설중>

北, 골프장 없애고 만드는 것 보니
北, 골프장 없애고 만드는 것 보니(서울=연합뉴스) 북한이 평양 양각도국제호텔 앞에 설치된 골프장을 없애고 그 자리에 새로운 건물을 짓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2011년 10월<좌>과 2012년 6월<우>에 각각 촬영된 구글어스 위성사진. 2012. 9. 7 <<구글어스>>
<<북한부기사참조>>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북한이 평양 양각도국제호텔 앞에 만든 골프장을 없애고 그 자리에 새로운 건물을 짓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북한 전문 인터넷 사이트 `노스코리안 이코노미워치(North Korean Economy Watch)'가 구글어스의 새로운 평양지역 고해상도 위성사진(2012.6.21 촬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동강 양각도에 있던 양각도국제호텔 골프장이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이트는 사진 설명에서 "이 자리에 현재 새로운 종합복지센터(new health complex)가 건설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육안으로는 어떤 종류의 건물이 지어지고 있는지 식별하기는 어렵다.

양각도국제호텔은 외국인들이 주로 숙소로 사용하는 곳이다.

북한 매체들에 따르면 이 호텔은 테니스 등 각종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시설과 체육센터를 갖추고 있으며 특히 골프장은 인기가 많았다.

9홀짜리 이 골프장은 코스의 전체길이가 926야드로 가장 짧은 홀은 67야드, 가장 긴 홀은 154야드다. 골프장에는 일반 정규 골프장과 마찬가지로 벙커, 물웅덩이, 러프 등도 설치돼 있었다.

이밖에도 북한에는 평양시에서 38㎞ 떨어진 평남 남포시 용강군 태성호 기슭에 자리 잡은 18홀 골프장인 평양골프장과 9홀 규모의 와우도 골프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9/07 0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