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끝없는 논란 휩싸인 민주당 모바일투표>

<끝없는 논란 휩싸인 민주당 모바일투표>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민주통합당이 선거혁명을 기치로 내걸고 도입한 모바일투표가 끝없는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민주당은 `국민이 뽑는 대선후보'를 목표로 모바일투표를 전면 도입했지만 비문(非文ㆍ비문재인) 후보들이 강한 불신감을 표출하면서 투표방식을 강하게 문제삼음에 따라 경선의 신뢰성 자체가 위협받는 양상이다.

당 지도부나 문재인 후보는 비문 후보들의 문제제기가 오해에서 비롯됐거나 일부 보완으로 해결 가능한 수준이라고 설명하지만 비문 후보들은 모바일 투개표 중단까지 요구하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5일에는 선거인단으로 신청한 유권자에게 투표가 이뤄질 때까지 5번의 통화를 시도하도록 한 규정이 제대로 지켜졌는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손학규 김두관 후보 측은 제주 2천876명, 울산 777명의 선거인단이 5번에 미달하는 전화를 받았다며 "유권자에게 투표용지를 배부하지 않은 것과 같은 결정적 오류"라고 반발했다.

당 선관위는 "당규는 유권자가 전화를 5번 받았느냐가 아니라 선관위 측에서 전화를 5번 걸었느냐를 놓고 기권 여부를 결정하도록 돼 있다. 전화를 5번 발송한 것은 분명하다"고 해명했지만 두 후보 측은 이미 실시한 모바일 투개표 검증, 오류 수정시까지 모바일 투개표 중단, 지도부의 대국민사과와 선관위원장 사퇴를 요구하며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모바일 투표방식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라 경선 시작부터 크고작은 마찰을 빚어온 사안이다.

선거인단 접수 첫날부터 시스템 장애가 발생해 모바일투표를 희망한 400여명이 현장투표 신청자로 등록돼 수정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달 24일에는 제주 모바일투표 개표 과정에서 집계상 오류가 발견돼 프로그램 수정작업을 거쳐 개표를 재개하는 말썽을 빚었다.

비문후보들이 후보를 소개하는 안내 메시지가 나오는 도중 지지후보를 선택하고 전화를 끊었을 때 미투표로 처리되는 문제점을 지적하자 이런 경우도 유효득표수에 포함하도록 제도를 수정하기도 했다.

지난달 31일에는 인천 모바일투표를 진행하면서 주민번호 본인인증 절차가 누락되는 바람에 450여명이 제때 투표를 하지 못한 일도 생겼다.

모바일 투표방식을 둘러싼 논란은 당 지도부가 경선관리를 편파적으로 하고 있다는 정치적 공방으로 이어져 당내 갈등의 골을 깊게 만드는 요인이 되고 있다.

비문 후보들은 당 지도부가 문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경선룰을 문 후보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설계했다며 이해찬 대표와 문 후보의 `이문담합', `친노 패권주의'를 성토하고 있다.

반면 이 대표와 문 후보는 비문 후보들의 성적표가 부진하자 경선룰을 문제삼으며 경선판 자체를 망치고 있다는 불만이 적지 않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선갈등이 지도부 책임론으로 비화된데 대해 "어딘가 화풀이는 해야 할 것 아니냐. 다만 화풀이 방식이 나이스하지(좋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9/05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