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문선명 총재 별세에 조문단 보낼까

송고시간2012-09-03 15:04

조문단 파견 의사 전달할 듯…정부도 허용 가능성 열어둬경색된 남북관계로 조전만 보낼 수도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 별세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 별세

(서울=연합뉴스) 통일교 창시자인 문선명 총재가 3일 오전 1시54분 통일교 성지인 경기도 가평에서 별세했다. 향년 92세. 안호열 통일그룹 대외협력실장은 "문 총재가 오늘 새벽 경기 가평의 청심국제병원에서 성화(聖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문총재의 생전모습. << 연합뉴스DB >> 2012.9.3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문선명 통일교 총재가 3일 별세하면서 북한이 어떤 방식으로 조의를 표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문 총재는 지난 1991년 12월 방북해 김일성 주석을 만나는 등 20여년간 북한과 깊은 인연을 맺어왔다는 점에서 북한 당국이 어떤 방식으로든 애도의 뜻을 표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특히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하겠다는 의사를 통일교에 전달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현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꽁꽁 얼어붙은 상황에서도 통일교는 평화자동차 사업, 인도적 지원 등의 북한관련 사업을 왕성하게 펼쳐왔다.

문 총재는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당시 각각 조문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문 총재는 1994년 7월 김 주석이 사망했을 때 박보희 당시 세계일보 사장을 평양에 보내 조문토록 했고, 지난해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했을 때는 본인 명의의 조화를 보냈고 문 총재의 아들인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이 직접 방북했다.

따라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도 이런 전례의 예우에 답하는 차원에서 이달 6일 경기도 가평에 빈소가 마련되면 조문단을 보낼 수 있다는 얘기다.

앞서 북한은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을 남한에 조문단으로 보냈고 2001년 3월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별세했을 때는 송호경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내려 보냈다.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일성 주석과 문선명 총재의 인연 등을 생각할 때 북한이 조문 대표단을 파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도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할 경우 허용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조문단 파견 시 우리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 "기본적인 미풍양속, 국민의 의사 등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봐서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북한이 조문단을 남측에 파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최근 한국과 미국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계기로 김정은 제1위원장이 `반공격전을 위한 작전계획'에 서명했다고 밝히는 등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북한은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정일 위원장 명의로 조전을 발표했다. 당시는 북한이 제2차 핵실험을 앞두고 있는 등 남북관계가 최악의 상황이었다.

북한은 2003년 8월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이 사망했을 때도 조문단을 보내지 않은 채 금강산 등에서 추모행사를 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남북관계가 경직된 상황 등을 감안할 때 북한이 굳이 조문단을 파견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대신 북한은 남포에 있는 평화자동차에 조문소가 설치되면 조의를 표하거나 남측에 조전을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