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사이버전 무기ㆍ전문인력 대폭 확충(종합)

北핵심시설 타격 탄도미사일 증강·해병대 제주부대 창설이대통령 "미래 전장환경 맞는 감시정찰 전력 강화해야"
<그래픽> 군 각 부대구조 개편안
<그래픽> 군 각 부대구조 개편안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29일 국방부는 51개의 개혁 과제를 담은 개혁안을 지난 6월20일 각 부처 차관과 국방ㆍ안보전문가 등이 참석한 국방개혁위원회를 열어 확정한 뒤 이날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기자 = 군당국은 점증하는 사이버전 위협에 대비해 사이버 공격ㆍ방어 무기를 개발하고,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인력도 2배가량 증강하기로 했다.

또 유사시 북한의 핵시설과 미사일기지 등 핵심시설을 타격하기 위해 지대지 탄도미사일을 대폭 증강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29일 오는 2030년까지 전력증강 계획 등을 담은 '국방개혁 기본계획(12-30)'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2시간15분에 걸쳐 김관진 국방장관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미래 전장환경에 맞는 감시정찰 전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든 북한의 위협이나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고 배석했던 홍규덕 국방개혁실장이 전했다.

<그래픽> 군 상비병력 감축 계획
<그래픽> 군 상비병력 감축 계획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국방부는 현재 64만명인 군 병력이 2022년까지 52만2천명으로 줄어들지만 부사관은 4만여명 증원된다는 내용의 국방개혁 기본계획(12~30)을 29일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국방부가 보고한 계획에 따르면 사이버전에 대비해 정보 수집과 공격ㆍ방어무기 개발 능력을 확보하는 한편 사이버사령부의 인력을 1천여 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다양한 사이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백신 개발 등 종합적인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은 유도탄사령부에 지대지 탄도미사일을 대폭 증강해 배치할 계획이다. 이 미사일은 주로 사정 300㎞의 '현무-2A', 사정 500㎞의 '현무-2B' 등이다. 중거리(M-SAM)와 장거리(L-SAM) 지대공 유도무기도 국내에서 개발해 배치키로 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유사시 북한에서 핵과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포착되면 순항미사일과 공군 전력으로 대응하기는 촉박하다"면서 "국내에서 개발되어 실전 배치된 지대지 탄도미사일로 효율적 타격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방부는 지난 4월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앞으로 5년간 매년 5천억원씩 2조5천여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면서 "미사일 전력 증강은 이 예산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해군은 2015년 잠수함사령부를 창설하고 특수전전단 편성을 보강하기로 했다. 해병대는 여단급 제주부대를 창설, 제주도 일원의 통합방위작전을 맡길 계획이다. 현재 해군 제주방어사령부는 해체된다.

오는 2020년 이후 모두 6척의 차기구축함(KDDX)을 건조해 전력화할 계획이다.

KDDX는 현재 6대가 운용 중인 4천200t급 한국형 구축함(KDX-Ⅱ)보다는 규모가 크지만, 해군 기동부대의 주전력인 7천600t급 이지스 구축함(KDX-Ⅲ)보다는 규모가 작다는 점에서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며 기동전단에 배속된다.

<그래픽> 군 주요 전력증강 배치 계획
<그래픽> 군 주요 전력증강 배치 계획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국방부는 29일 점증하는 사이버전 위협에 대비해 사이버 공격ㆍ방어 무기를 개발하고,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인력도 2배가량 증강하기로 했다.
또 유사시 북한의 핵시설과 미사일기지 등 핵심시설을 타격하기 위해 지대지 탄도미사일을 대폭 증강할 계획을 담은 '국방개혁 기본계획(12-30)'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공군은 2019년께 200여명 규모의 위성감시통제대를 창설, 한반도 상공에 있는 각종 정보수집 위성을 감시하기로 했다. 2017년 항공정보단을 창설해 정찰항공기와 중ㆍ고(高)고도 무인정찰기(UAV), 영상ㆍ전자신호정보 획득 장비를 배치키로 했다.

국방부는 이 같은 전력 확보를 위한 방위력 개선비를 '2012~2016년 국방중기계획'에 59조3천억원을 편성했다. 이 기간 전체 국방비 소요 재원은 187조9천억원에 이른다.

이밖에 장교 7%와 부사관 5%를 여군으로 확충하는 계획을 2020년에서 2017년으로 앞당기기로 했으며 내년부터 예비역을 현역으로 재임용하는 제도를 시행키로 했다.

현재 63만6천여명의 병력은 2022년까지 52만2천여명으로, 11만4천명이 감축된다. 해군과 해병대, 공군은 그대로 두고 육군 병력만 줄어든다.

지난 2005년 노무현 정부 때 최초 입안된 '국방개혁 기본계획'은 현정부 들어 여러 차례 수정을 거쳐 보완됐다. 일각에서는 국방개혁 기본계획이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자주 바뀐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국방부는 이 대통령이 군의 상부지휘구조 개편을 "차질없이 계획대로 추진하라"고 당부한 만큼 조만간 상부지휘구조 개편안을 담은 국군조직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8/29 1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