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외자기업에 인터넷 검열 강화 조치

외자기업 기밀 유출 우려도 제기공안의 장치 요구는 '트로이의 목마'

中, 외자기업에 인터넷 검열 강화 조치
외자기업 기밀 유출 우려도 제기
공안의 장치 요구는 '트로이의 목마'

(서울=연합뉴스) 중국이 자국에 진출한 외자기업에 대해 인터넷 검열을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 외자기업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중국내 외자기업들의 지적보호권 보장을 목적으로 한 '품질브랜드 보호 위원회(QBPC)는 지난 달 말 216개 회원사에 보낸 이메일에서 베이징(北京),허베이(河北)성,산둥(山東)성의 공안들이 일부 회원사를 방문, 인터넷 운영 실태를 조사하고 인터넷 모니터링 기구를 구입할 것을 요청했다고 폭로했다고 CNN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CNN이 입수한 이메일 사본에 따르면 공안은 외자기업 방문에서 공안의 인터넷 검열을 위한 인터넷 모니터링 기구를 구입하지 않으면 인터넷 연결을 끊어버리거나 벌금 부과를 위협하기 때문에 외자기업에 심각한 우려를 불러 일으켰다.

많은 외자기업들은 사적인 인터넷 네트워크를 사용하기 때문에 직원들은 중국 인터넷 통제 기술인 ‘만리장성 방화벽(the Great Firewall of China)’을 피해 메일을 주고 받을 수 있다.

론 데이비스 QBPC 회원 서비스 위원회 회장은 이메일에서 "3개 회원사가 각각 베이징, 허베이, 산둥의 공안이 자사를 방문했다는 보고서를 보내왔다"고 밝히고 "이중 2개사는 공안이 만든 인터넷 보안 소프트웨어를 구입하라고 강요됐다고 털어놓았다"고 말했다.

이메일은 다른 한 회원 기업은 현지 공안으로 부터 인터넷 보안 조치를 묻는 질문지를 받았으며 공안의 이런 조치가 계속된다면 회원사에 심각한 우려가 될 것이라고 쓰고 다른 회원들도 이런 상황에 있는 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메엘은 그러나 어떤 회원사들이 공안의 목표가 되고 있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QBPC 회원에는 중국에서 활동중인 광범위한 층의 외국 기업이 망라돼있다. 애플,노키아,에머슨 같은 IT기업으로 부터 안호이저-부시, P&G, 콜게이트-파몰리브콜 등의 소비제 제조업체, 도요타,아우디,폴크스바겐 등 자동차 제조업체까지 회원사에 포함돼있다. CNN의 모회사인 타임 워너도 회원사이다.

QBPC 대변인은 현지공안의 방문 조사와 관련해 지금까지 회원사로 부터 15개의 응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3개사는 공안으로 부터 인터넷 로깅 장비 설치를 요구받았고 2개사는 공안이 그들의 인터넷 보안 조치를 조사하겠다고 요청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이 대변인은 "회원사들의 반응으로 미뤄 공안의 회원사 방문은 개별적인 것같다"고 분석하고 "QBPC는 이번 사건을 상무부에 신고하는 한편 공안부의 여러 부서와 비공식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출신의 정보안보전문가인 토머스 패런티는 중국 공안이 설치를 요구하는 장치는 외국 기업에 대한 스파이용으로 사용될수 있어 업계의 기밀누출 우려를 자아낸다고 말했다.

그는 "정보 안보 시각에서 보면 이런 장치를 한 회사의 네트워크안에 설치하려는 행위는 네트워크 자체에 대한 예비 공격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말하고 "이는 컴퓨터에서 트로이 목마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8/28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