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대통령 "일왕 한국오려면 진심 사과해야"(종합2보)

李대통령 "일왕, 한국오려면 진심 사과해야 "
李대통령 "일왕, 한국오려면 진심 사과해야 "(청원=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14일 충북 청원 한국교원대에서 열린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책임교사 워크숍'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현장에서 "(일왕이) 한국 방문을 하고 싶어 하는데 독립운동을 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찾아가서 진심으로 사과할 거면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2012.8.14
zjin@yna.co.kr


"일본이 가해자와 피해자 입장 잘 이해 못해"
"2∼3년전부터 독도 방문 생각..부작용도 검토"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일왕이) 한국을 방문하고 싶으면 독립운동을 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찾아가서 진심으로 사과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충청북도 청원에 있는 한국교원대에서 열린 `학교폭력 책임교사 워크숍' 현장 방문에 들러 한 교사가 독도 방문의 소회를 묻자 "내가 모든 나라에 국빈 방문을 했지만 일본은 안 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일왕이) 한 몇 달 단어를 뭘 쓸까..또 `통석의 념' 뭐가 어쩌고 이런 단어 하나 찾아서 올 거면 올 필요 없다"고 지적했다.

`애석하고 안타깝다'는 뜻의 통석(痛惜)의 염(念)은 지난 1990년 5월 일본의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일본을 방문한 노태우 당시 대통령에게 과거사와 관련해 표현한 것이지만 통상적으로 쓰는 표현이 아니어서 진정성이 있느냐는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李대통령 "일왕, 한국오려면 진심 사과해야"
李대통령 "일왕, 한국오려면 진심 사과해야"(청원=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14일 충북 청원 한국교원대에서 열린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책임교사 워크숍'에서 분임토임 결과발표를 청취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현장에서 "(일왕이) 한국 방문을 하고 싶어 하는데 독립운동을 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찾아가서 진심으로 사과할 거면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2012.8.14
zjin@yna.co.kr

이 대통령은 독도 방문에 대해서는 "내가 2∼3년 전부터 생각한 것"이라면서 "즉흥적으로 한 게 아니라 깊은 배려가 있어야 한다. 이렇게 될 때 이런 부작용이 있을 수 있고 저렇게 되면 저런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일본이 이제 세계 최고의 국가 아니겠느냐. 중국이 커졌다고 하지만 내용적으로 보면 일본이 (세계) 제2강국으로 우리와도 한참 차이가 난다"면서 "일본이 가해자와 피해자 입장을 잘 이해 못해서 깨우치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일본과) 셔틀 외교는 하지만 일본 국회에서 내 마음대로 하고 싶은 얘기를 하게 하면 (국빈 방문도)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2년전 일본의 한 TV 프로그램에서 젊은 학생들로부터 `과거보다 미래를 향해 간다는데 과거를 잊어버리는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을 때 답한 내용을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내가 초등학교 다닐 때 주먹을 쓰는 아이가 있어서 나를 아주 못살게 굴어 싫었는데 졸업하고 40∼50년 지나 한 모임에서 그 친구가 (나를 만나고) 얼마나 반가워했는지 모른다"면서 "그러나 머릿속에 `저 녀석 나를 못살게 굴던 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해자는 잊을 수가 있지만 피해자는 잊지 않고 용서할 뿐이다. 일본의 가해 행위는 용서할 수 있으나 잊지 않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일본과 많은 것을 위해 협력하고 공동으로 해나가야 한다"면서 "하지만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8/14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