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매체 "李대통령 독도 방문 한ㆍ일관계 냉각"

송고시간2012-08-10 15:42

中매체 "李대통령 독도 방문 한ㆍ일관계 냉각"

(베이징=연합뉴스) 신삼호 특파원 = 중국 매체들은 10일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소식을 관심있게 보도하면서 이 일로 한ㆍ일관계가 급격히 냉각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매체들은 연합뉴스 등을 인용,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일본의 거센 반발 움직임을 비교적 상세히 보도했다.

신화통신(新華通訊)은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이 대통령이 일본과 주권분쟁을 빚고 있는 독도를 방문, 한국이 독도의 주권을 보유하고 있음을 공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독도 상륙 계획이 성사되면 이 대통령은 한국 역사상 처음으로 독도에 오른 국가 원수가 된다면서 그간 역대 한국 대통령들은 독도의 주권은 한국에 있다는 입장을 견지했지만 일본과의 관계를 고려해 독도를 방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통신은 전문가들의 견해를 인용, 이 대통령 일행의 독도 방문이 이뤄지면 한ㆍ일 관계가 단기간에 급격히 냉각될 것이라면서 독도 방문이 실현되면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주한 일본 대사를 소환하겠다는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외무상의 발언을 소개했다.

신화통신은 또 이 대통령이 8월15일 광복절 전에 독도를 방문키로 한 것은 독도를 둘러싼 양국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독도는 한국의 영토"임을 강력히 선포하는 한편 일본과의 외교에서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줌으로써 최근 비밀리에 추진한 `한.일정보교환협정'이 불러온 마이너스적 영향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는 게 한국 여론의 인식이라고 덧붙였다.

중광신문망(中廣新聞網)은 일본이 최근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의 주권이 일본에 있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한국의 외교백서에 독도를 한국영토로 표기한 것에 대해 항의를 제기한 상황에서 이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하게 되면 앞으로 머지않은 시일내에 한ㆍ일 관계가 냉각하거나 심지어 악화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는 아직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 계획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s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