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범죄로 복역후 전자발찌 찬 채 피해자 협박

송고시간2012-08-10 09:27

지난해 제작된 4세대 전자발찌 모습(자료사진)

지난해 제작된 4세대 전자발찌 모습(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서울 금천경찰서는 성범죄를 저지르고 교도소에 다녀온 뒤 피해자를 찾아가 보복 협박을 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범죄)로 김모(55)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6시30분께 금천구 시흥동의 한 음식점에서 자신이 강제추행했던 여주인 A(59)씨에게 '왜 신고했느냐'며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해 6월 A씨를 강제추행해 전자발찌 부착명령 5년과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복역 후 올해 6월 출소했다.

김씨는 출소 보름 뒤 동네 주민센터에 엿이 든 봉지를 들고 찾아가 담당 공무원에게 전자발찌를 보여주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지정을 해달라고 30여분간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씨가 술만 마시면 행패를 부리는 전과 53범의 '주폭(酒暴)'으로 동네에서 유명했다고 전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