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김정은 어머니 고영희 묘비명은 '고용희'"

"北 김정은 어머니 고영희 묘비명은 '고용희'"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어머니인 고(故) 고영희의 묘비명이 '고용희'로 표기돼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내 북한 관련 시민단체인 '구출하자 북한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 등이 노동당 간부 등으로부터 입수한 증언을 통해 이렇게 밝혀졌다고 전했다.

신문에 의하면 고영희의 묘지는 그의 탄생 60주년인 지난 6월 26일 전후 평양 북동부의 '혁명열사릉' 부근에 조성됐다.

묘비에는 앞면에 고영희의 사진이 새겨졌고, 뒷면에는 "1926년 6월26일 출생, 2004년 5월24일 서거, 선군 조선의 어머니 고용희"라고 기록됐다.

고용희라는 이름은 1972년 고영희가 만수대예술단 단원으로 훈장을 받아 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에 실렸을 때도 사용됐었다.

산케이신문은 북한이 본명인 고영희 대신 고용희라고 표기한 것은 일본에서 태어난 고영희와 다른 사람이라는 인상을 줘 재일교포 출신이라는 사실을 은폐하려는 의도로 여겨진다고 분석했다.

다만, 북한에 거주하는 재일 조선인 출신 등 고영희를 아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전혀 다른 이름을 쓰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고영희의 묘는 조성 이후 당과 군 간부 등이 조직적으로 참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작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고영희가 재일교포 출신이라는 사실을 최고 기밀로 하기로 결정했다.

kim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8/02 1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