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李대통령 사과에 "대선자금 고백이 우선"

민주, 李대통령 사과에 "대선자금 고백이 우선"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민주통합당은 24일 이명박 대통령의 친인척ㆍ측근비리 사과에 대해 "사과가 진정성을 인정 받으려면 대선자금에 대한 솔직한 자기고백이 우선됐어야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사과는 너무 늦고 알맹이가 없는 말로만 하는 사과에 그쳤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무엇보다도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 측근의 구속과 직접 연관된 대선자금에 대한 자기 고백이 없었고, 사실상 청와대가 주도한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사과가 없어 매우 실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마지 못해 그저 말로만 그치는 대통령의 사과와 심기일전의 각오를 얼마나 믿어줄 지 의심스럽다"면서 "민주당은 수권 야당의 책임감을 가지고 대선자금과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진실 규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7/24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