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대통령 대국민 사과담화 전문>(종합)

李대통령, 머리숙여 대국민 사과
李대통령, 머리숙여 대국민 사과李대통령, 머리숙여 대국민 사과
(서울=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24일 오후 춘추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친인척. 측근 비리와 관련해 머리숙여 대국민께 사과하고 있다.
2012.7.24
kimb01@yna.co.kr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근자에 제 가까운 주변에서, 집안에서 불미스러운 일들이 일어나서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 드렸습니다.

그동안 저는 안타까운 심정으로 이를 지켜보면서 하루하루 고심을 거듭해 왔습니다.

답답하더라도 검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마땅하지 않을까도 생각해 보았습니다만, 그것보다는 먼저 국민 여러분께 저의 솔직한 심정을 밝히는 것이 지금 이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판단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러한 일들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를 드립니다.

저 자신 처음부터 깨끗한 정치를 하겠다는 확고한 결심을 갖고 출발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월급을 기부하면서 나름대로 노력해왔습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자부해온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바로 제 가까이에서 이런 참으로 실망을 금치 못할 일들이 일어났으니 생각할수록 억장이 무너져 내리고 차마 고개를 들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 와서 누구를 탓할 수 있겠습니까? 모두가 제 불찰입니다. 어떤 질책도 달게 받아들이겠습니다.

그러나 개탄과 자책만 하고 있기에는 오늘 나라 안팎 상황이 너무 긴박하고 현안 과제들이 너무나 엄중하고 막중합니다.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책무를 잠시도 소홀히 할 수가 없습니다. 생각할수록 가슴 아픈 일입니다만 심기일전해서 국정을 다잡아 일하는 것이 국민을 위하는 것이고 또한 제게 맡겨진 소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오직 겸허한 마음가짐과 사이후이(死而後已)의 각오로 더욱 성심을 다해 일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국민들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7/24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