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긴급 고지 "부동산 계속 억제"(종합)

지방 당국에 엄격 규제 지시

中 긴급 고지 "부동산 계속 억제"(종합)
지방 당국에 엄격 규제 지시

(상하이=연합뉴스) 한승호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부동산 억제정책을 계속 유지하면서 집값 상승 움직임에 강력히 대처할 것임을 다시 한번 천명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중국 국토자원부와 주택건설부가 19일 공동 발표한 `국무원 긴급 고지'를 인용해 20일 이같이 보도했다.

고지는 "지방 당국이 부동산 규제 정책을 엄격하게 실행해야 한다"면서 "규제를 제멋대로 완화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규제를 이미 완화했다면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지방 당국이 토지 가격 감시도 강화하도록 촉구했다.

고지는 "시장의 전반적 구도는 바뀌지 않았지만, 부동산 시장에서 (일부) 동요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시장의 복잡성과 불안정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고지는 또 "각 지방은 주택용지 공급계획을 하반기에도 차질없이 추진해나가야 한다"면서 "보장성주택(서민주택) 건설 부지를 반드시 마련해주고 계획 달성률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전날 중국 국가통계국은 6월 중 70개 주요 도시 중 25곳의 분양주택 가격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상승폭은 모두 0.6%를 밑돈 것으로 집계했다.

지난 5월에는 6개 도시만 가격이 상승했다.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최근 두 차례 잇따라 기준금리를 인하한 뒤 은행들이 대출금리 우대경쟁을 벌이고 있는데다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가격이 더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거래를 부추기면서 집값이 오르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집값 상승이 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킬 뿐아니라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물가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부동산 억제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지난 7일 "부동산 시장을 계속 통제할 것"이라고 잇따라 밝혔다. 중국 국토자원부도 지난 13일 부동산 억제정책을 지속하겠다는 정책의지를 공식 천명했다.

h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7/20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