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지하 "활동의 중심을 미학으로 돌릴 것"

송고시간2012-07-18 15:05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김지하 시인,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김지하 시인,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김지하 시인,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서울=연합뉴스) 유용석 기자 = 김지하 시인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훈동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에세이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2.7.18
yalbr@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김지하 시인이 1985년 낸 산문집 '남녘땅 뱃노래'가 원래 제목인 '남조선 뱃노래(자음과모음 펴냄)'를 달고 재출간됐다.

시인이 옥중에서 쓴 양심선언과 법정 최후진술을 비롯해 김지하의 사상을 드러내는 산문과 강연문 등이 수록된 책이다.

재출간에 맞춰 18일 기자들과 만난 시인은 "내가 제일 무서워하는 게 마누라(김영주 토지문화관장)인데, 마누라가 내 책 중에 유일하게 좋아하는 게 이 책"이라고 말했다.

28년 만에 이 책을 다시 내는 "기이한" 감회를 설명하기 위해 시인은 숲과 판소리, 한류, K팝 등으로 말을 이어가며 멀리 에둘렀다.

김지하 시인,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김지하 시인,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김지하 시인,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서울=연합뉴스) 유용석 기자 = 김지하 시인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훈동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에세이 '남조선 뱃노래' 재출간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2.7.18
yalbr@yna.co.kr

시인은 요즘 원주에서 매일 산과 산을 다니면서 "산과 산 사이에 나무도 비뚤어지고 개울도 시커멓게 더럽혀진 그늘진 곳"에 관심을 둔다며 이를 '볼란타'라는 말로 설명했다.

"어원은 모르겠지만 불교에서는 이 못난 볼란타가 부처님 자리보다 더 편하다고 해. 전라도 판소리의 중요한 핵심인 시김새의 원리도 볼란타에서 찾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지. 어두운 숲에서 새싹이 돋듯이 고통 속에서 희망이, 어둠에서 빛이 나오는 건데 임재범 노래를 들을 때도 그런 게 느껴져. 요즘 남조선의 핵심은 K팝인데, 이러한 시김새, 볼란타의 원리가 K팝의 인기를 한 귀퉁이에서 설명할 수 있지 않을까."

시인은 이러한 사유 체계를 바탕으로 내달 대학에서 '못난 숲으로부터 배우는 미학'이라는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내 활동은 중심은 다 미학으로 돌려버리겠다. 죽기 전에 미학 책이나 쓰다 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아침에 신문만 보면 저절로 욕이 나온다는 시인은 "요즘 정치하는 놈들은 아무 양심이 없다"며 박근혜의 5·16 발언을 비롯한 정치인들의 언행에 대해 거침없는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나라에서 정치가는 급수가 높아야 한다"며 김일부의 '정역' 속 사상체계를 빌려 서민 대중의 삶과 전문적인 정치, 두 개의 정치를 어떻게 융합시키는지를 생각하는 정치인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