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 도심 일본군 위안부 전단지로 도배

송고시간2012-07-06 00:44

서경덕 교수와 유학생들 작품..주유엔 대사들에겐 위안부 자료 발송

서경덕 교수와 유학생들 작품
서경덕 교수와 유학생들 작품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을 전후해 뉴욕시내 한복판에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전단지 수 천장이 뿌려졌다. 한국홍보 전문가 서경덕(38) 성신여대 객원교수와 한국 유학생들이 주인공이다. 서 교수는 유학생 8명과 이틀간 뉴요커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타임스스퀘어, 유니언스퀘어, 워싱턴스퀘어, 센트럴파크 등에서 위안부 전단지 2천500장을 직접 배포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전단지는 지난 5월 서 교수가 뉴욕타임스(NYT)에 실었던 위안부 관련 전면광고 디자인과 같은 것으로, 빌리 브란트 전 독일 총리가 사죄하는 사진과 함께 '일본은 독일의 이런 모습을 배워야 한다'는 내용의 글이 담겨 있다. 2012.7.6 << 서경덕 교수 제공 >>
wolf85@yna.co.kr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을 전후해 뉴욕시내 한복판에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전단지 수 천장이 뿌려졌다.

한국홍보 전문가 서경덕(38) 성신여대 객원교수와 한국 유학생들이 주인공이다.

서 교수는 유학생 8명과 이틀간 뉴요커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타임스스퀘어, 유니언스퀘어, 워싱턴스퀘어, 센트럴파크 등에서 위안부 전단지 2천500장을 직접 배포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전단지는 지난 5월 서 교수가 뉴욕타임스(NYT)에 실었던 위안부 관련 전면광고 디자인과 같은 것으로, 빌리 브란트 전 독일 총리가 사죄하는 사진과 함께 '일본은 독일의 이런 모습을 배워야 한다'는 내용의 글이 담겨 있다.

서 교수 등은 세계 젊은이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소호, 차이나타운 등 거리 곳곳에 전단지 5백장을 붙이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유엔 주재 각국 대사들에게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 광고와 영문자료를 발송했다.

서경덕 교수와 유학생들 작품
서경덕 교수와 유학생들 작품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을 전후해 뉴욕시내 한복판에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전단지 수 천장이 뿌려졌다. 한국홍보 전문가 서경덕(38) 성신여대 객원교수와 한국 유학생들이 주인공이다. 서 교수는 유학생 8명과 이틀간 뉴요커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타임스스퀘어, 유니언스퀘어, 워싱턴스퀘어, 센트럴파크 등에서 위안부 전단지 2천500장을 직접 배포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전단지는 지난 5월 서 교수가 뉴욕타임스(NYT)에 실었던 위안부 관련 전면광고 디자인과 같은 것으로, 빌리 브란트 전 독일 총리가 사죄하는 사진과 함께 '일본은 독일의 이런 모습을 배워야 한다'는 내용의 글이 담겨 있다. 2012.7.6 << 서경덕 교수 제공 >>
wolf85@yna.co.kr

서 교수는 "지난 번 NYT 광고가 파격적이어서 많은 뉴욕커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럴 때 연속성을 갖고 꾸준히 세계인들한테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자 전단지를 만들게 됐다"고 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아내려면 세계 여론을 형성해 일본을 압박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해 미국 언론에 위안부 관련 광고를 꾸준히 싣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지난 3일부터 "들리시나요?"(DO YOU HEAR?)라는 제목의 30초짜리 아리랑 영상광고를 타임스스퀘어에서 가장 큰 전광판인 TSQ을 통해 하루 50회씩 내보내고 있다.

중국이 최근 아리랑을 자국 무형유산으로 등재하는 등 `문화공정'을 시작한데 맞서 우리 음악인 아리랑을 지키고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하는 취지에서 제작된 것이다.

서 교수는 현재 세계 각국의 유학생들과 위안부 관련 포스터를 세계 주요 도시 거리에 부착하는 퍼포먼스도 준비 중이다.

서 교수는 가수 김장훈과 공동으로 지난 5월29일 NYT에 이번에 배포한 것과 유사한 내용의 "기억하시나요?"(DO YOU REMEMBER?)라는 제목의 전면광고를 게재한 바 있다.

일본 정부가 서구권에서 유일하게 미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팰팍)에 건립돼 있는 위안부 기림비의 철거를 팰팍시에 요구한데 대한 대응 차원이었다.

당시 광고비는 김장훈이 전액 후원했다.

wolf8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