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희대의 살인마 오원춘, 인육목적 살인?>(종합)

사체 난도질..법원 `인육제공 등 불상의 목적' 의심
수원 20대 여성 납치살해범 검찰 송치
수원 20대 여성 납치살해범 검찰 송치수원 20대 여성 납치살해범 검찰 송치
(수원=연합뉴스) 수원 20대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우모(42.조선족)씨가 10일 검찰에 송치되고있다. 2012.4.10 <<경기일보 제공>>
jongsk@yna.co.kr

(수원=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 경기도 수원시 지동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15일 사형이 선고된 오원춘(42)이 이 여성의 시신을 수백조각으로 자른 것으로 드러나 시신 훼손의 목적에 대해 의구심이 일고 있다.

그동안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이 단순한 납치, 강간, 살해 사건이 아니라 인육과 장기를 적출해 중국에 밀매할 목적으로 젊은 여성을 대상으로 자행한 연쇄 범행의 하나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을 제기해왔다.

또 피해자의 가족들과 일부 네티즌들은 오원춘이 인육공급을 목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해왔고 인터넷 공간에서도 '오원춘 인육관련설'이 퍼졌었다.

이날 수원지법 형사합의11부(이동훈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절단부위가 고른 형태로 고난도의 방법이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강간 목적 외에도 처음부터 사체 인육을 불상의 용도에 제공하기 위한 의사내지 목적이었을 것"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그 이유로 오원춘이 피해자를 자신의 신원노출에 대한 위험에 개의치 않고 납치 감금해 살해했고 피해자의 사체를 훼손하는 과정에서 휴대전화로 음란물을 검색해 보는 등 매우 태연하고 침착한 태도를 유지한 점을 들었다.

우발적 살해였다면 일반적으로 당황해 경황이 없거나 극도의 흥분상태에 빠지는 것이 정상이기 때문이다.

특히 오원춘은 경찰 수사 당시 피해여성의 몸 전체를 난도질한 이유에 대해 "피해여성을 살해한 뒤 가방에 담으려다 보니 생각보다 시신이 커 잘랐다"고 말했다

수원 20대 여성 납치살해범 검찰 송치
수원 20대 여성 납치살해범 검찰 송치수원 20대 여성 납치살해범 검찰 송치
(수원=연합뉴스) 수원 20대 여성을 납치해 엽기 살해한 우모(42.조선족)씨가 10일 검찰에 송치되고있다. 2012.4.10 <<경기일보 제공>>
jongsk@yna.co.kr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 신체부위에서 표피와 피하지방 부분을 베어내고 그 밑의 근육층을 별도로 떼어내는 등 사체 절단을 위해 단시간에 가능한 방법을 사용하지 않고 장시간에 걸쳐 고난도의 방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단순회 사체유기의 편의 외에 다른 의도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피해자의 사체를 손괴해 살점들을 잘라내고 잘라낸 살점 300여점을 비닐봉지에 나눠 담는 등의 행동 역시 다른 목적이 있었다는 추정이 가능한 대목이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초범은 가능한 한 시신을 빨리 처리하고 싶어 하는 심리가 있기 때문에 단순한 운반 목적이었다면 큰 덩어리로 잘랐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부 네티즌들이 주장한 인육 목적의 살해였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네티즌들은 "장기매매가 목적이었다면 칼까지 갈아가면서 살점을 발라내고 있을 시간이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오원춘이 피해여성의 몸을 조각내 균등한 분량으로 여러개의 비닐봉지에 나눠 담았다"며 "이는 인육을 누군가에게 판매할 목적으로 보이며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닐 것"이라고 다른 의도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피해자의 남동생은 이날 선고후 언론 인터뷰에서 "오원춘의 살해의도에 대한 의문이 남아 있는 만큼 이 부분을 철저히 조사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cg33169@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cg33169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6/15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