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29대銀, 바젤 Ⅲ 이행에 5천660억弗 필요"

송고시간2012-05-18 09:06

피치 "수익유보-주식발행-수수료 인상 등 불가피""자기자본이익률 목표치 때문 위험 투자할 수도"

"세계 29대銀, 바젤 Ⅲ 이행에 5천660억弗 필요"
피치 "수익유보-주식발행-수수료 인상 등 불가피"
"자기자본이익률 목표치 때문 위험 투자할 수도"

(런던 로이터=연합뉴스) 이른바 '시스템상 중요한 금융기관'(G-Sifis)으로 지정된 세계 29대 은행은 자본 강화에 관한 새로운 국제 규정인 바젤 Ⅲ를 충족하기 위해 모두 5천660억 달러가 필요할지 모른다고 피치가 17일 분석했다.

바젤 Ⅲ에 부응하기 위해 이들 은행은 기본 자본율을 2019년까지 최대 9.5%로 높여야 한다.

피치는 이들 은행의 자산이 합쳐서 47조 달러 규모라고 지적했다.

피치는 이들 은행이 규정 충족을 위해 "수익 유보와 주식 발행, 위험 자산 처분, 그리고 수수료 인상 등의 다양한 조치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 이들 은행의 수익성이 악화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피치는 전망했다.

즉 지난 몇 년 이들 은행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이 중간치 기준 11%이던 것이 바젤 Ⅲ 하에서는 8-9%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피치는 은행의 중기 ROE 목표치가 12-15%임을 상기시키면서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 은행이 비용 절감과 함께 예금과 대출 수수료 등을 인상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G-Sifis 대상 은행의 하나인 HSBC는 17일 올 1분기 ROE가 11%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HSBC는 지난해 ROE 목표치를 12%로 책정했다.

피치는 은행이 ROE 목표치 달성을 위해 '위험 투자'를 강행할 수 있다는 점도 경고했다.

피치는 바젤 Ⅲ 공식 발효가 2019년부터지만 투자자와 시장 압력 때문에 다수 은행이 그 이전부터 움직여왔다면서 통상적으로 은행이 바젤 Ⅲ 규정에 부응하기 위해 3년분 수익을 유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jk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