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태희 대선출마.."지역ㆍ계파구도 깨겠다"(종합)

"박근혜 킹메이커 역할해야..경선 룰 바꾸고 시기 늦춰야"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자료사진)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이 8일 18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대 경영대 SK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 정치의 구태의연한 틀을 부수는 일을 시작한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줄세우기와 세력간 다툼이 한국 정치의 현실"이라며 "세력간ㆍ지역간 싸움이 아닌, 뺏고 빼앗기는 전쟁같은 싸움이 아닌, 선거에 패자가 되더라도 떨 필요없는 그런 세상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또 "박정희 전 대통령의 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틀을 넘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지역ㆍ이념ㆍ계파 구도를 뛰어넘는 새 정치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임 전 실장은 새누리당의 유력 대권 주자인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킹 메이커(대통령을 만드는 사람) 역할을 하는 게 가장 정치적으로 필요한 때"라고 주문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표께 제의한다"면서 "지난 40년간 이 구태의연한 정치의 틀을 깨는 데 역할해달라. 새로운 시대에 새로운 정치를 여는 `디딤돌'이 돼 달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의 이 같은 발언은 박 비대위원장에게 대선 출마 포기를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중도 성향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인식되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민주통합당 잠룡인 정세균 상임고문에 대해서도 "이런 뜻(지역ㆍ이념ㆍ계파 구도 해체)에 동참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새누리당의 경선 규칙 논란과 관련, 그는 "경선의 의미는 국민이 국정 운영을 맡기는 후보를 선택하게 될 것이다. 경선 룰을 손볼 수밖에 없다"며 완전국민경선제 또는 국민여론 반영 확대에 찬성 입장을 보였다.

임 전 실장은 또 "경선 시기를 늦추자"면서 "다른 때와 달리 개원 국회다. 6월 임시국회를 최선을 다해 운영한 이후에 경선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재오 전 특임장관 등 다른 비박(非朴ㆍ비박근혜)후보들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다른 출마자들과의 연대 문제는 또 하나의 구태의연함"이라고 부정했다.

그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친이(친이명박)ㆍ친박(친박근혜) 중 어느 계파에도 속하지 않았던 사실과 고용노동부 장관 시절 노조 관련법 처리를 이끌었던 점을 수차례 언급하면서 계파ㆍ지역ㆍ이념에서 자유롭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대선 출마를 결심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상의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며, 박 전 대표에게 `킹 메이커 역할'을 주문한 것이 청와대의 의중 아니냐는 의심에 대해서도 "구태의연함 속에서 상황을 보기 때문"이라고 일축했다.

이밖에 그는 이 대통령의 국정 운영과 관련해 "지난 2008년 경제 위기 때 지금과 같은 확실히 경제를 지키는 리더십이 없었다면 남부 유럽의 국가 부도 위기를 우리도 면치 못했을 것"이라며 "그때 살아남은 기업이 세계 경제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제16대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해 내리 3선을 지냈으며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 고용노동부 장관, 대통령실장 등 현 정부에서 요직을 두루 거쳤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5/08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