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화, 日 소프트뱅크에 태양광 모듈 5.6MW 공급

일본 태양광 시장에서 외국 기업으로는 처음

한화, 日 소프트뱅크에 태양광 모듈 5.6MW 공급
일본 태양광 시장에서 외국 기업으로는 처음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한화그룹이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태양광 모듈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한화솔라원은 최근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SB에너지가 건설을 추진하는 도쿠시마현의 2개 태양광발전소에 필요한 모듈 5.6MW 전량에 대한 공급자로 결정됐다.

SB에너지는 소프트뱅크그룹이 태양광발전사업 등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전담하기 위해 2011년 10월 설립한 회사다. 대표이사는 손정의 회장이다.

이 회사는 한화솔라원으로부터 모듈을 공급받아 도쿠시마현 공항임공용지(空港臨空用地)에 약 2.8MW(3만3천209㎡) 규모, 아카이시 지역에 약 2.8MW 규모(3만5천㎡)의 태양광 발전소를 올해 7월까지 건립할 계획이다.

소프트뱅크그룹은 작년 3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계기로 태양광 에너지 도입을 주장하며 태양광 발전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이에 따라 도쿠시마현의 5.6MW 태양광 발전소 외에도 교토(4.2MW), 군마현(2.4MW) 등에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잇따라 추진하며 일본 태양광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한화솔라원 김희철 경영총괄 임원은 "이번에 한화솔라원이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의 모듈 공급자로 선정된 것은 일본 태양광발전소 시장에서 일본 이외 기업으로서는 처음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며 "한화솔라원은 올해에만 일본에서 100MW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5/03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