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리 정전사고 폭로 부산시의원 감시기구서 사퇴

송고시간2012-04-24 14:18

사퇴배경 놓고 뒷말 '무성'

고리 정전사고 폭로 부산시의원 감시기구서 사퇴
사퇴배경 놓고 뒷말 '무성'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고리원전 1호기 정전사고를 폭로한 김수근 부산시의원이 재직 중이던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 위원직에서 돌연 사퇴하자 그 배경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는 지난달 감시기구 위원인 김수근 시의원이 돌연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 김 의원의 부인이 운영하는 업체가 고리원전과 거액의 납품거래가 있었고, 이 같은 거래관계가 김 의원 사퇴의 발단이 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지난달 23일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이 정전사고와 관련, 부산에서 간담회를 연 자리에서 모 인사가 "감시기구 소속 위원이 본인 및 배우자를 내세워 고리원전과 납품계약을 체결하고 있는데 근절시켜달라"고 요구한 적이 있다.

이 때문에 김 의원이 여러 의혹 제기에 부담을 느껴 사퇴했거나 고리원전 비호세력이 이 같은 사실을 약점 잡아 김 의원 사태를 종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 측은 "외부압력은 없었으며 부인이 운영중인 업체가 고리원전에 납품한 제품은 전자입찰을 통해 이뤄진 것"이라며 이 같은 의혹들을 일축했다.

김 의원은 "시의원 당선 이후 감시기구 회의에 참석한 것은 고작 2번밖에 없었는데 이름만 위원으로 걸어 놓은 것은 옳지 않다는 생각에 위원직 사퇴를 결심했다"면서 "직위를 이용해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는 기장군수를 위원장으로 시의원 1명, 군의원 3명, 지역대표 등 총 16명으로 구성돼 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