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9호선 "500원 인상" 공고…서울시 "안돼" 마찰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하고 있는 시민들(자료사진)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하고 있는 시민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현준 기자 = 서울 지하철 9호선을 운영하는 서울시메트로9호선㈜이 요금을 500원 인상한다고 공고, 이에 반대하는 서울시와 마찰을 빚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시메트로9호선은 14일 홈페이지와 역사에 공고를 내고 6월16일부터 요금을 교통카드 기준으로 수도권 기본운임 1천50원에 별도요금을 받는 방식으로 일반은 500원 올리고 청소년과 어린이 요금도 400원과 250원씩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의 지하철 요금이 지난 2월25일 150원 인상된지 얼마 되지 않아 메트로9호선이 요금을 또 올리겠다고 나선 것은 서울시와 요금에 관한 협의가 잘 이뤄지지 않는데 따른 것이다.

메트로9호선 측은 "운임수입과 운영비 부족에 따른 적자 확대가 지속돼 정상적인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그동안 운임 인상 수준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러가지 대안을 서울시에 제시하며 협의를 했으나 최종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민자를 유치해 건설한 9호선은 운영비 확보는 물론 건설투자 금융비용의 원리금을 매년 상환해야 해 사업 초기부터 매년 징수해야 할 운임 수준이 정해져 있으나 개통 전에 서울시 요청에 따라 기존의 1~8호선과 같은 요금을 한시적으로 적용하기로 한 이후 지금까지 이런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더 이상은 운영이 어렵다는 것이 메트로9호선 측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일방적인 요금인상 공고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이에 따르지 않으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도권 통합 환승요금제에 따라 구간대별로 요금이 정해져 있는 서울의 지하철 요금시스템상 9호선이 단독으로 요금을 올려 받을 수는 없다"며 "협의를 해서 원만하게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15일 메트로9호선이 역사에 게시한 요금인상 공고문을 모두 떼어내는 조치를 했다.

ju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4/15 2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