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문성근 대행체제 후 내달 4일 비대위 전환

(서울=연합뉴스) 최이락 이한승 기자 = 민주통합당은 15일 한명숙 전 대표 사퇴에 따라 문성근 최고위원을 대표 직무대행으로 당을 운영하되 내달 4일 원내대표를 선출한 뒤 신임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아 최고위 권한을 이양받도록 했다.

또 신임 원내대표의 주관으로 6월 9일 임시 전국대의원대회(전대)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밤 문 대행 주재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당 지도체제 및 당무 운영방안을 결정했다고 박용진 대변인이 발표했다.

이런 방안은 그동안 당내에서 논란이 됐던 친노(친노무현)계 중심의 문 대행 체제와 박지원 최고위원 등을 중심으로 한 지도부 즉각 퇴진 및 비대위 체제 전환 주장의 절충안 성격으로 해석된다.

다만 민주당은 당 안팎의 상황에 따라 신임 원내대표 선출 시기는 조정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관위원장에 문희상 의원을 선임하고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위원장과 위원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즉각적인 비대위 구성 방안도 검토하기로 하고 문희상 의원 등을 대상으로 비대위원장직 수락 여부를 타진했지만 3선 이상 의원들이 모두 고사해 성사되지 못했다고 박지원 최고위원이 전했다.

이날 박 최고위원은 "총선 실패에 책임지고 반성할 사람들이 차기 지도부 선출 때까지 두달간 국민 앞에 나서면 국민이 감동을 받겠느냐"며 "당 지도부가 모두 물러나고 비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문 대행 찬성측은 "당헌에 따라 대행 체제로 가는 것이 당연한 수순"이라며 "문 대행과 최고위원들이 다음 지도부를 선출할 때까지 당을 관리하면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부겸 최고위원도 "다음 지도체제 선출 때까지 길어야 두달인데 무슨 호들갑을 떠느냐"며 "그냥 당헌ㆍ당규대로 가는 게 옳다"고 문 대행 체제로의 전대 준비론에 힘을 실어줬다.

총선 공천 탈락자들을 중심으로 한 30여명의 당원들은 이날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 명의의 성명을 내고 "국민이 민주당에 바라는 것은 여전히 혁신"이라면서도 당헌ㆍ당규에 따라 원칙대로 지도체제를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choinal@yna.co.kr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4/16 0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