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상밖 여대야소..여야 주도권 다툼 치열>-1(종합)

송고시간2012-04-12 01:49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이한승 기자 = 4ㆍ11 총선 결과 새누리당의 예상밖 과반 의석 확보와 함께 10여석 차이의 `여대야소' 정국이 유지되면서 대선을 앞두고 여야간 정국 주도권 다툼이 한층 치열해 질 전망이다.

선거 초반까지만 해도 정권심판론 속에 확실한 여소야대 구도가 예상됐으나 민주당의 잇따른 `실책'과 새누리당의 선전으로 새누리당이 단독으로 과반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에 따라 17대, 18대에 이어 19대 국회도 여대야소 구도가 형성됐다. 이전 15대와 16대 국회는 여소야대였다.

초반의 예상 및 기대치와 비교할 때 새누리당 `대승', 민주당ㆍ통합진보당 야권연대 `패배', 통합진보당 `야권연대 패배속 승리'로 요약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총선이 새누리당의 승리로 결론났지만 의석수 차이가 많지 않다는 점에서 여야는 앞으로 정국의 주요 이슈를 놓고 사사건건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총선이 사실상 대선 전초전 성격을 띠고 있었다는 점에서 대선정국이 조기 도래할 것으로 보이며, 여야는 12월 대선 8개월 전부터 불꽃 튀는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정권심판론을 앞세운 민주당과 통합진보당 양당은 이미 `이명박 정부의 모든 것을 뒤집겠다'고 예고해 놓은 상태다. 총선 패배를 만회하기 위해 더욱 공세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

구체적으로 한미FTA(자유무역협정) 재협상, 제주 해군기지 건설 재검토, 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ㆍ대통령 측근 비리ㆍ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논란 등에 대한 특검 또는 청문회를 추진하고 4대강 사업과 종편 선정과정 논란 등도 심판 대상에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총선 성적표가 당초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데다 새누리당이 과반을 확보하면서 이 같은 움직임에 제동이 걸린 형국이다. 대여 공세의 동력이 약화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정치공세를 차단하면서 적극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누리당 승리 덕분에 이명박 대통령의 `레임덕'(권력누수) 우려 역시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총선 승리를 견인하며 여권 대선주자로서의 입지가 더욱 확고해 진 박근혜 중앙선대위원장이 현 정부와의 차별화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도 있다.
(계속)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