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유치원 급식 버섯서 기준초과 세슘 검출

송고시간2012-04-06 17:10

日 유치원 급식 버섯서 기준초과 세슘 검출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 중부 아이치(愛知)현의 유치원 급식에서 기준치를 크게 초과한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NHK방송이 6일 보도했다.

이 방송에 의하면 아이치현 오카자키(岡崎)시의 한 유치원에서 지난달 21일 급식으로 나온 표고버섯에서 당시 기준치의 3배에 가까운 1㎏당 1천400 베크렐(Bq)의 세슘이 검출됐다.

급식은 유치원의 원생과 교직원 등 530명 분으로 배식 됐다.

㎏당 1천400 베크렐은 지난달의 기준치(㎏당 500 베크렐)로는 3배에 가깝지만, 이달부터 적용된 새로운 기준치(㎏당 100 베크렐)로는 14배에 해당한다.

문제의 표고버섯은 수도권의 이바라키(茨城)현에서 출하된 것으로, 약 30㎏이 유통됐다.

아이치현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400㎞ 떨어져 있다. 아이치현 당국은 건조한 표고버섯을 회수하도록 유통업자에게 요구하는 한편 추가 유통 여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