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후쿠시마 원전 주변 무인지대 검토

송고시간2012-04-04 08:50

약 12km 떨어진 상공에서 촬영한 후쿠시마현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모습(자료사진)

약 12km 떨어진 상공에서 촬영한 후쿠시마현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모습(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주변에 주민 귀환이 불가능한 '무인지대'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4일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 등에 의하면 히라노 다쓰오(平野達男) 부흥담당상은 전날 후쿠시마현의 사토 유헤이(佐藤雄平) 지사를 만나 사고 원전 주변 수 ㎞를 주민들의 귀환 불가능 지역으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사고 원전 주변에 주민이 거주하지 않는 완충지대를 두겠다는 의미이다.

일본 정부가 피난 중인 주민들의 귀가가 불가능한 지역 설정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사고 원전 주변의 피난구역을 주민의 조기 귀환을 목표로 하는 '피난지시해제준비구역', 귀환까지 수년이 걸리는 '거주제한구역', 5년 이상 귀환이 어려운 '귀환곤란구역'으로 나눠 관리하고 있다.

정부는 여기에 주민들의 귀환 불가능 지역을 추가해 관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최근 사고 원전 2호기의 격납용기에서 시간당 약 73밀리시버트의 방사선이 관측된데다 원전 부지 내에 고농도 방사성 오염수와 폐기물 등이 쌓여 있어 원전의 안전 관리에 대한 우려가 불식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