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독도 영유권 교과서 명기 정착"

송고시간2012-03-28 09:43

日교과서,독도 영유권 주장 강화 (앵커)일본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이어 새로 나온 고교 교과서에서도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했습니다. 한국과 일본 외교관계가 더 냉각될 것으로 보이는데요,도쿄에서 김종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고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 발표에 의하면 이번에 검정을 통과한 역사·지리 등 사회 교과서 서른아홉39종 가운데 절반이 넘는 스물한종21이 독도를 일본땅이라고 기술했습니다. 기존 교과서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 관련 기술이 없었던 세 종의 교과서가 이번에 새로 독도 관련 기술을 포함했습니다. 검정을 통과한 지리 교과서는 일곱7종 모두가, '현대사회'는 열두종12종 가운데 아홉종9종이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기술했습니다. 이번 교과서 검정은 영토 문제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도록 한 2009년의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에 따라 내년 봄부터 사용될 교과서에 대한 첫 검정입니다. 일본은 영토 교육을 강화한 새로운 학습지도요령에 따라 초중고등학교 교과서의 검정을 실시하면서 해마다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해왔습니다. 우리 정부는 독도 영유권을 기술한 교과서가 증가한 데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외교부는 조세영 동북아국장이 주한 일본대사관의 구라이 다카시 총괄공사를 불러 독도 영유권을 기술한 교과서가 증가한데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외교 갈등도 심화활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한일 외교관계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로 잔뜩 냉각된 상태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작년 12월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지만 일본은 아무런 해결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참의원에서 '위안부가 일본군의 성적 노예'라고 쓰인 주한 일본 대사관 앞의 위안부 평화비 표현에 대해 '사실과 크게 괴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가 일본군의 성적 노예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는 주장이어서 한국 내 여론이 악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김종현 입니다.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 언론은 28일 고교 교과서 검정과 관련, 독도와 센카쿠 등에 대한 영유권 주장이 교과서에 정착돼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지리과목에서 7종 전부, 현대사회 과목에서 12종 가운데 대부분이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 명칭)와 센카쿠(尖閣 ·중국 명칭은 댜오위다오)를 기술해 교과서에 명기하는 흐름이 정착됐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이번 교과서 검정에서 "영토 문제에 대해 지리 교과서는 7편 모두가 다케시마와 센카쿠를 다뤄 현행 교과서에 비해 취급이 늘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현대사회와 정치경제 과목의 경우 현행 판은 독도와 센카쿠를 31종 가운데 20종이 다뤄 비율이 70%에 미치지 못하지만, 이번 검정에 합격한 교과서는 13종 중 10종이 독도를, 11종이 센카쿠를 기술해 70%가 넘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어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는 구체적으로 어느 영토를 다루라고 명시돼 있지 않지만, 재작년 일본과 중국의 센카쿠 충돌 사태의 영향으로 영토문제에 대한 취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이쿠호샤(育鵬社)가 지난해 일본에서 팔기 시작한 '새로운 모든 이의 공민' 교과서에 독도(일본명 다케시마<竹島>)와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남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는 물론이고, 태평양 상의 바위인 오키노토리(沖ノ鳥)까지 자국 영토로 표시한 배타적경제수역(EEZ) 지도가 실려 있는 모습.(자료사진)

일본 이쿠호샤(育鵬社)가 지난해 일본에서 팔기 시작한 '새로운 모든 이의 공민' 교과서에 독도(일본명 다케시마<竹島>)와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남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는 물론이고, 태평양 상의 바위인 오키노토리(沖ノ鳥)까지 자국 영토로 표시한 배타적경제수역(EEZ) 지도가 실려 있는 모습.(자료사진)

이번 교과서 검정에서는 '교과서 검정조사심의회'가 독도와 센카쿠, 쿠릴열도 문제에 대해 10건의 수정 의견을 내놨으며, 이 가운데 9건이 독도와 센카쿠에 관한 것이었다.

대부분 중국과 대만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센카쿠 문제와 한국과 러시아가 실효 지배하는 독도와 쿠릴열도를 동일하게 취급한 교과서에 대한 수정요구 의견이었다.

이는 센카쿠는 일본이 실효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영토문제가 없다'는 정부의 입장을 반영하라는 것이다.

마이니치신문은 문부과학성 신학습지도요령의 지리역사 해설서는 "북방영토 등 영토문제에 대해서는 우리나라가 정당하게 주장하는 입장에 근거해 적확하게 다뤄 이해를 심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지리역사 해설서에는 '북방영토'만이 명시됐지만, 결과적으로 모든 지리 교과서가 독도와 센카쿠를 기술했다"고 전했다.

영토문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읽고 교과서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독도와 센카쿠의 영유권 주장을 강화했다는 것이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