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스마트폰 시장 급팽창"

올해 판매량 1천540만대 예상.."1분당 29대씩 판매"

"브라질, 스마트폰 시장 급팽창"
올해 판매량 1천540만대 예상.."1분당 29대씩 판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스마트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IDC는 전날 발표한 자료를 통해 브라질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2010년 480만대, 2011년 890만대에서 올해는 1천54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스마트폰 판매량 증가율은 지난해 84%에 이어 올해는 73%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IDC는 다양한 모델 출시와 가격 인하 등이 스마트폰 소비를 부추기고 있다고 전하면서 "브라질의 1분당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 17대에서 올해는 29대로 뛰어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지난해 11위에서 올해 10위로 올라서고, 2016년에는 중국, 미국, 인도에 이어 세계 4위로 떠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4위인 영국은 5위로 밀릴 것으로 관측됐다.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가운데 브라질이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의 1.8%에서 2016년에는 4.7%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브라질의 휴대전화 보유 대수는 2억5천만대에 육박하고 있다. 2월 현재 보유 대수는 2억4천762만대로 집계돼 지난해 2월과 비교하면 19.3% 늘었다.

브라질의 휴대전화 보유 대수는 2010년 말 전체 인구 1억9천300만명을 크게 뛰어넘는 2억294만대를 기록하면서 '1인 1 휴대전화' 시대를 열었다.

영국 런던 소재 세계 최대 이동통신단체 GSM 협회에 따르면 브라질은 중국, 인도, 미국, 러시아에 이어 세계 5위의 휴대전화 보유국으로 꼽힌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22 03: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