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크롬 점유율 하루동안 익스플로러 제쳤다"

스탯카운터 집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 로비에 설치된 구글의 로고(자료사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 로비에 설치된 구글의 로고(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구글의 브라우저 크롬이 하루동안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브라우저에 등극했다고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를 인용해 미 실리콘밸리 일간 새너제이 머큐리뉴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크롬은 일요일이었던 지난 18일 전체 브라우저 시장점유율 32.7%를 기록해 MS의 IE의 32.5%를 넘어섰다.

하지만 지난 19일 이용자들이 주말을 마치고 일터로 돌아온 후 IE의 점유율은 35%로 높아진 대신 크롬의 점유율은 30% 수준으로 떨어졌다.

스탯카운터의 최고경영자(CEO) 애오드핸 쿨런은 '비록 하루 동안의 깜짝 이벤트였지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강조했다.

크롬이 중국이나 미국 등 주요국가에서 IE, 파이어폭스 등과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으며 1위보다는 2위 또는 3위자리에 머물러 있는 만큼 비록 하루동안 1위를 한 것이지만 여러가지 전망과 분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쿨런은 "장기적인 트렌트를 볼 때 크롬이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높여온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하지만 아직 세계 1위의 브라우저로 등극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지난 1년간 크롬의 점유율이 IE의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잠식해 온 점을 감안할 때 오는 6월 또는 7월이면 1위 자리에 오를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nadoo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22 0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