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후쿠시마 원전사고 1년, 농업 피해 심각

송고시간2012-03-19 16:42

日후쿠시마 원전사고 1년, 농업 피해 심각

(도쿄 블룸버그=연합뉴스)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난 지 1년이 지났지만 이 지역 농작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이 여전해 농민들의 생계가 지장을 받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본 최대의 농업협회인 JA에 따르면, 3월1일 현재 10만명의 농민들이 총 580억엔(약 7천800억원)에 이르는 손해를 입었다.

이에 비해 농작물 수입량은 이전보다 16%가 급등했다.

사고가 난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12㎞ 떨어진 토미오카(富岡)에서 벼농사를 하는 마쓰무라 나오토(52)씨도 지난해 경작지가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후 재배한 쌀을 모두 폐기했다.

그는 "방사성 세슘이 20-30년간 더 검출될 수도 있다고 한다"며 "그러나 도쿄전력은 자신들이 저지른 일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분노했다.

실제로 이 지역은 쌀 생산량이 일본에서 네 번째로 많았지만 원전 사고 후 7위로 떨어졌고 생산량도 20% 감소했다.

당국의 부실한 검역이 소비자들의 불신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지난해 10월에도 일본 정부가 사이타마(埼玉)현의 곡물이 안전하다고 발표한 이후 이 지역의 쌀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은 커졌다.

노린추킨연구기관의 이시다 노부타카는 "전국적으로 실시되는 검역 활동은 작년 벨라루스가 실시했던 검역 규모의 1%에 불과한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는 1986년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 사고 이후 25년이 지난 지금까지 방사성 물질 검사를 하고 있다.

이시다 연구원은 또 "앞으로 5년 넘게 농업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도, 농업 생산량도 줄어들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선 현실적으로 모든 농작물을 검역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의견도 있다.

일본 보건당국 관계자는 "1년간 당국이 해온 검역 활동은 위험을 감소하는데 기여했다"며 "모든 농작물을 다 검역하는 것만큼 확실한 건 없겠지만 불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지난해 3월17일 이후 일주일에 한번 지역 보건소에서 방사성 물질을 검사하고 있으며 해당 물질이 검출되는 식품은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