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콘텐츠 기업 EU 진출 쉬워진다

EU와 공동제작 활성화를 위한 `카툰커넥션코리아 2012’개최

국내 콘텐츠 기업 EU 진출 쉬워진다
EU와 공동제작 활성화를 위한 `카툰커넥션코리아 2012’개최

(서울=연합뉴스) 김경석 기자 = 한국과 유럽연합(EU) 애니메이션 기업의 공동제작 사례가 늘고 있다.

시너지미디어사는 스페인 BRB사와 함께 `빼꼼'을 공동제작해 100여국에 판매하고 있으며 현재 시즌3, 극장판을 준비 중이다. 빼꼼은 북극에 살던 덩치 큰 백곰이 도시에 와서 겪는 에피소드를 다룬 애니메이션이다.

부즈클럽사도 스페인 기업과 `캐니멀'을, 퍼니플럭스사는 영국기업과 `똑딱하우스' 등을 공동제작했다.

지식경제부는 이처럼 한·EU 제작사간 공동제작을 통한 국내 콘텐츠 기업의 EU 시장개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그 일환으로 19일부터 22일까지 부산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제3회 카툰커넥션코리아 2012'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EU 31개사 등 총 86개사가 참가한 이번 행사는 지난해 7월1일 발효한 한·EU FTA 이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것으로 한·EU 부속협정으로 체결된 문화협력의정서 상의 공동제작이 이번 행사를 계기로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협력의정서에 따라 한국과 EU 양측이 공동으로 투자하는 애니메이션 등 시청각물은 각국의 제작물로 인정받는다. 이를 통해 우리 기업들은 50%가 넘는 유럽 애니메이션 방영쿼터를 시장진출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

투자금의 10~80% 범위에서 각국의 재정지원도 받을 수 있어 양측간 애니메이션 분야 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에는 전세계 7억명이 즐기는 앱인 '앵그리 버드'를 제작한 로비오사와 영국, 프랑스의 방송사 등 유럽 14개국의 바이어 등이 참가했다.

특히 유럽카툰협회는 이 행사를 2014년까지 지속하기로 코트라와 합의하고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개회식에 참석한 한진현 지경부 무역투자실장은 "애니메이션 산업은 부가가치가 높은 유망산업이지만 높은 투자비, 긴 제작기간 때문에 감수해야 할 리스크가 크고 최근 뉴미디어의 등장으로 유통환경도 크게 변화되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국과 EU 기업 간에 긴밀한 협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s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19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