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진보 사상가 요시모토 다카아키 타계

日 진보 사상가 요시모토 다카아키 타계

(도쿄=연합뉴스) 이태문 통신원 = 전후 일본 진보진영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해온 시인이자 문예비평가 요시모토 다카아키(吉本 隆明)가 16일 오전 2시13분 도쿄의 일본의과대 부속병원에서 타계했다. 향년 87세.

1924년 도쿄에서 태어난 고인은 2차 대전 패전 후 제기됐던 전쟁책임론부터 1960년대 일본 학생운동에 이르기까지 사회적 문제가 일어날 때마다 선두에 섰던 사상가이다.

그의 저술로는 일본의 존재방식에 대해 치열한 물음을 던진 대표작 '공동환상론'(1968)을 비롯해 1980년대 록음악·만화·패션 등을 다룬 '매스 이미지론'(1984)과 '하이 이미지론'(1989), 여든 살을 넘어 건강이 좋지 않은데도 집필활동을 계속해 내놓은 '빈곤과 사상'(2008) 등이 있다.

그는 올해 1월 폐렴으로 입원해 투병해 왔다.

고인의 큰딸은 인기 만화가 하루노 요이코이며, 둘째딸은 한국에도 많은 독자를 거느리고 있는 소설가 요시모토 바나나이다,

gounworl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16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