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합진보당 해킹' 18세男 2명 검거(종합)

'호기심으로 공격' 진술…동기·배후 추가 조사
통합진보당이 지난달 20일 해킹당한 홈페이지에 게재된 '오열하는 북한 주민' 사진에 이정희 공동대표의 얼굴이 합성돼 있다. (자료사진)
통합진보당이 지난달 20일 해킹당한 홈페이지에 게재된 '오열하는 북한 주민' 사진에 이정희 공동대표의 얼굴이 합성돼 있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통합진보당 공식 홈페이지 해킹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박모(18)군과 친구 최모(18)군을 경북 경산에서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박군은 지난달 19일 오후 10시33분부터 20일 오전 0시50분까지 세 차례에 걸쳐 통합진보당 홈페이지 해킹을 주도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박군과 같은 자취방에 사는 최군에게는 박군이 자취방에서 해킹 공격을 감행할 당시 박군을 도운 혐의가 적용되고 있다.

경찰은 IP 추적을 통해 박군의 신원을 확인하고 주거지를 이날 오전 급습, 이들을 함께 검거했다.

경찰은 박군과 최군의 주거지와 본가 등을 이날 압수수색해 컴퓨터 등 증거물을 확보했다.

고교 중퇴하거나 졸업한 후 일정한 직업을 갖지 못한 이들은 체포 이후 범행을 상당 부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서울로 이송과정에서 "단순 호기심이나 영웅심리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특정 정당에 가입한 적이 없으며 부모님을 비롯한 지인들 역시 뚜렷한 정치적인 색채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계좌를 추적하고 통화내역을 조회하는 등 배후가 있는지 수사할 예정이다.

당시 해킹 공격으로 통합진보당 홈페이지 초기화면에 올라 있는 '통합진보당' 명칭이 '통합종북당'으로 바뀌고 북한 인공기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북한 주민들의 오열하는 사진으로 뒤덮인 바 있다.

사진 속 인물에는 통합진보당 이정희 공동대표의 얼굴이 합성돼 있고 '김 위원장 사망소식에 오열하는 北주민'이라는 사진설명이 붙기도 했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해킹이 발생하자 통합진보당 홈페이지 로그 기록과 변조된 홈페이지 화면 소스, 화면에 게시된 그림 파일 등을 지난달 21일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들의 해킹은 아이디나 비밀번호 없이 운영자 권한을 빼앗아 들어간 방법으로 해킹으로 따지자면 중급 수준"이라며 "범행 동기나 배후 등은 추후 수사를 통해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14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