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고리원전 전원상실 사고'에 민감 반응

송고시간2012-03-13 15:52

日언론, `고리원전 전원상실 사고'에 민감 반응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한국 고리 원전 1호기 운영사가 1개월 이상 원자로 전원 상실 사고를 숨겼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를 겪은 인접국 일본이 신경을 곤두세웠다.

도쿄신문은 13일자 석간 1면에 '한국 부산 고리원전, 전원 상실 1개월 은폐'라는 제목의 머리기사를 싣고 한국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발표 내용을 자세하게 실었다.

이 신문은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이 1개월이나 지나고서 전원 상실 사실을 보고했다는 점과 고리 1호기의 설계수명(30년)이 2007년에 끝났는데도 10년간 연장 운전 중이라는 점, 원전에서 일본 후쿠오카까지 거리가 약 200㎞라는 점 등을 강조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낮 12시5분께 연합뉴스의 기사를 인용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발표를 긴급 기사로 타전한 데 이어 3시간 만에 관련 기사와 사진을 10여 건 내보내는 등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이 통신은 특히 고리 원전 1호기가 정기점검으로 운전을 멈추긴 했지만, 원자로 내부 노심이나 사용후 핵연료 저장조의 온도가 높아서 냉각이 필요한 상태였다고 지적했다.

일본 언론이 이처럼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도 전원 상실이 대형 방사능 유출로 이어졌고, 한국이 원자로 수출 분야에서 일본과 경쟁국이라는 점 등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