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국민 57%, 원전 재가동 반대

송고시간2012-03-13 08:56

정부의 원전 안전대책 80%가 불신

언론에 공개한 후쿠시마 원전의 사고현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언론에 공개한 후쿠시마 원전의 사고현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 국민의 절반 이상이 정기점검 등을 위해 가동이 중단된 원자력발전소의 가동 재개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아사히신문에 의하면 지난 10∼11일 전국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정기점검 등을 위해 현재 가동중단 중인 원전의 운전재개에 57%가 반대했다. 찬성은 27%였다.

원전에 대한 정부의 안전대책에 대해서는 '별로 신뢰하지 않는다'(52%)%,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28%) 등으로 80%가 정부를 불신했다.

도쿄전력이 추진하는 가정용 전기요금의 인상에 대해서는 79%가 '납득할 수 없다'고 응답했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27%로 지난달 조사 때와 같았다.

한편, NHK방송 여론조사에서는 동일본대지진 발생 이후 1년간의 피해 복구 등 정부 대응에 대해 '별로 평가하지 않는다'와 '전혀 평가하지 않는다'는 반응이 57%였다.

또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78%가 '별로' 또는 '전혀' 평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중의원 해산과 총선 시기와 관련해서는 연내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55%였고, 내년 중의원 임기 만료까지 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은 34%였다.

연내 실시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 가운데는 '올해 예산안이 성립된 후 실시해야 한다'(19%), '연내 실시해야 한다'(14%), '이번 정기국회 회기말까지 실시해야 한다'(12%), '가능한 한 조속히 실시해야 한다'(10%) 등의 순이었다.

노다 총리가 정치생명을 걸고 추진하는 소비세 인상을 포함한 세제·사회보장 개혁에 대해서는 58%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노다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33%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