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공천 마무리 수순..총선 체제 돌입

與 "미래권력이냐 과거권력이냐" vs 野 `MB심판론' 격돌 보수분열ㆍ야권연대가 변수..박근혜ㆍ문재인 고공 대결
4.11 총선 한달 앞으로
4.11 총선 한달 앞으로(과천=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4.11 총선이 한달 앞으로 다가온 10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중앙선관위 외벽에 4.11 총선을 알리는 광고물을 부착하고 있다. 2012.3.10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4ㆍ11총선이 11일로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는 권력지형을 좌우할 첫 격돌에서 승리하기 위해 전열 정비를 마쳤다.

전국 246개 지역구에 내세울 후보 공천이 조만간 마무리되면 여야는 중앙선거대책위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한다.

오는 22-23일 입후보자 등록, 29일 선거기간 개시의 수순을 밟으면서 전국은 불을 뿜는 선거 열기에 휩싸일 전망이다.

20년 만에 대선과 같은 해에 실시되는 19대 총선은 대선 전초전이나 다름없다.

총선 결과가 향후 정국의 향배는 물론 12월 대선구도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만큼 여야는 초반부터 당력을 총동원해 사활을 건 승부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선거사령탑을 맡는 초유의 `여(女)-여(女)' 대결 구도가 짜여졌다.

여권의 유력한 대권후보로 꼽히는 박 비대위원장은 `미래권력이냐, 과거권력이냐'를 화두로 친노(親盧ㆍ친노무현) 세력이 결집한 야권을 공략하면서, 구태와 단절하는 `새 정치'로 승부수를 띄웠다.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은 극적으로 타결된 야권연대로 거대 여당에 맞선다. 현 정부의 실정(失政)을 집중 부각시키는 `MB심판론'으로 유권자의 지지를 결집시키면서 권력을 탈환하겠다는 의지다.

지난 10ㆍ26 재보궐선거에서 기성 정당을 외면하고 시민단체 출신의 박원순 서울시장을 당선시킨 표심을 끌어오기 위해 여야는 큰 폭의 인적쇄신을 단행했다.

초반의 판세가 야권에 유리하게 전개되고 있다는 데에는 이론이 없다.

대통령 친인척ㆍ측근 비리의혹, `2008년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의혹' 등 연쇄 악재로 휘청였던 새누리당은 현 정부와의 정책 차별화와 인적쇄신으로 민심이 다소 진정됐다고 진단하고 보수층 결집과 중도층으로의 확장을 위한 세몰이를 본격화할 태세다.

민주통합당은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논란, 공천 과정에서의 잡음 등으로 민심이반을 겪었지만 전국 선거에서 처음으로 성사된 야권연대를 기반으로 정권심판론에 불을 붙이면 수도권 접전지역에서 승산은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친박(친박근혜) 대 친노'로 초반 구도가 잡히면서 새누리당 홍사덕 의원과 민주통합당 정세균 상임고문이 격돌하는 서울 종로, 27세 정치신인 손수조씨와 야권의 잠룡인 문재인 민주당 상임고문이 대결하는 부산 사상구는 일찌감치 격전지로 떠올랐다.

112석이 걸린 서울과 수도권 성적표가 승패를 가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새로 출범한 보수신당 `국민생각'이 보수의 분열을 가속화시킬 지, 공천이 무효화된 후보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야권연대가 순항할 지가 변수로 꼽히고 있다.

박근혜 비대위원장과 문재인 상임고문의 간접대결, 정치권에서 비켜나 있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총선 지원 여부에도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11 0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