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전사령관, 여군과 '부적절한 관계' 보직해임

자진 전역의사 밝혀..육군 "기강차원서 엄정처리"

특전사령관, 여군과 '부적절한 관계' 보직해임
자진 전역의사 밝혀..육군 "기강차원서 엄정처리"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육군 특전사령관인 최익봉(육사 36기ㆍ56) 중장이 여군 부사관과 부적절한 관계를 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보직해임됐다.

최 중장은 2009년 초 사단장 시절 예하 부대 A 여군 부사관(당시 하사)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으며, 육군본부에서 이런 사실을 파악하고 내사에 착수하자 스스로 전역의사를 표명했다고 육군이 9일 밝혔다.

육군은 이날 최 중장을 보직해임 조치하고, 윤광섭 특전사 부사령관을 특전사령관 대리로 근무토록 했다.

우리 군의 최정예 부대로 손꼽히는 특전사의 최고 책임자가 여군 부하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해임되면서 특전사를 비롯한 군의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육군은 최근 일선부대의 여군들을 대상으로 성군기 위반 사례가 있는지 등 고충상담을 하던 중 A 부사관으로부터 최 중장과 사단장 시절 부적절한 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내사에 착수했다.

육군은 최 중장이 상관과 부하관계를 악용해 A 부사관을 강압적으로 유인했는지 여부 등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최 중장은 육군의 확인 결과에 따라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다.

성군기 위반자 계급으로는 최 중장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중장은 3공수여단장과 23사단장, 한미연합사 기획처장 등을 거친 뒤 작년 11월 정기인사 때 중장으로 진급했다.

육군의 한 관계자는 "성군기 위반 사고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일선 부대에 대한 성군기 위반 사례가 더 있는지를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A 부사관은 하급자이기 때문에 보호가 필요하다"면서 "육군에서는 본인 희망에 따라 보직 등 최대한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09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