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원전 사고후 바다 유입 세슘량 최대 5천600T㏃"

송고시간2012-03-07 15:16

"日원전 사고후 바다 유입 세슘량 최대 5천600T㏃"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이후 바다에 흘러나간 방사성 세슘 137이 도쿄전력이 추산한 양의 6배인 최대 5천600 테라 베크렐(T㏃)에 이른다는 예측이 나왔다고 요미우리신문이 7일 보도했다.

일본 해양연구개발기구는 6일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가 주최한 연구보고회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미야자와 야스마사(宮澤泰正) 해양연구개발기구 주임연구원 등은 후쿠시마현 연안 등 약 500개 지점에서 바닷물을 모았다.

여기에 섞인 세슘의 농도나 해류의 흐름 등을 근거로 지난해 5월7일까지 세슘이 이동한 경로를 추정했고, 이 결과를 근거로 바다로 흘러간 고농도 오염수의 세슘 총량이 4천200∼5천600 테라 베크렐이라고 계산했다.

이는 도쿄전력이 바다로 흘러갔으리라 추정한 940테라 베크렐의 6배에 이른다.

미야자와 연구원 등은 오염수에 섞여 흘러간 것 외에도 대기 중에 방출된 뒤 비에 쓸려 바다에 흡수된 세슘도 1천200∼1천500 테라 베크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