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군인 `李대통령 이름 표적지' 사격연습

조평통 "북풍조작책동은 선거전략" 비난
'李대통령 표적지'에 사격하는 北 군인들
'李대통령 표적지'에 사격하는 北 군인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북한 군인들이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이 적힌 표적지와 표적판을 만들어 사격연습을 하는 장면을 조선중앙TV가 6일 방영했다.

중앙TV는 이날 오후 남한의 한 군부대가 최근 김정일·김정은 부자 사진에 전투구호를 붙인 것에 대해 군인들의 격앙된 반응을 전하면서 이 장면을 내보냈다.

방송에는 군인들이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이 적힌 표적지에 소총으로 사격하고 이 대통령과 김관진 국방장관의 이름이 적힌 표적판에 각종 흉기를 던지는 장면도 담겨 있다.

군인들은 2010년 말 연평도 포격도발을 일으킨 황해도와 북방한계선(NLL) 등 북한 서해지역을 담당하는 4군단 소속 부대원들이다.

북한은 남한 대통령에 대해 거친 욕설을 하며 비난했지만, 대통령 실명 표적지까지 만들어 사격연습하는 장면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한편,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서기국 보도에서 "괴뢰패당이 `북풍' 바람을 일으켜 내외를 경악케 하고 있다"며 "선거 정세를 역전시켜보려는 단말마적 발악"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지난해부터 잇따라 터진 간첩단 사건과 정부 당국의 안보교육강화 조치, 북한의 도발가능성 거론 등을 `북풍' 사례로 거론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3/06 2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