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원전피해 주민, 장수에 집단 이주 타진

송고시간2012-03-05 12:50

"안전한 곳에서 살고 싶다"

<日 원전피해 주민, 장수에 집단 이주 타진>
"안전한 곳에서 살고 싶다"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아이들이 원전 사고에 대한 불안 없이 안전한 곳에서 자랐으면 좋겠다"

지난해 원전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지역의 주민이 전북 장수를 방문, 집단 이주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와 장수군은 5일 "후쿠시마 지역의 교회 목사 A씨가 서울의 개발업체 관계자와 함께 지난달 초 장수군청을 방문해 집단 이주 가능성을 타진했다"고 밝혔다.

도와 군에 따르면 이 목사는 장수를 방문하고 귀국, 지역민 40여명과 이주 문제를 협의한 뒤 장수군에 이주 여부를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수군은 "이 목사가 '어린이들이 원전사고로 고통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모들은 안전한 지대에서 아이들이 자라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당시 장수 나들목(IC)과 가까운 계남면과 천천면 일대를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 지역 중 한 곳에서 90만㎡를 사들여 벼농사나 말ㆍ소 사육 등을 희망하고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승마장, 한국마사회 장수목장, 한국 마사고교, 승마체험장 등 말 관련 인프라를 구축한 장수군은 지난해 '말(馬) 레저문화 특구'로 지정돼 2024년까지 1천여억원을 들여 장계와 천천면 등 71만여㎡에 말 관련 산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수군의 한 관계자는 "일본인들은 후쿠시마와 장수군이 산업이나 생활 유형이 유사한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면서 "아직 구체적으로 이야기가 진전된 것은 아니어서 집단 이주할지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주권 등 행정적인 문제와 더불어 (원전사고에 노출된) 일본인들이 이들 지역에 들어오는 것에 대한 주민의 거부감도 있다"고 덧붙였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