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지자체 "지진 쓰레기 안 받겠다"

송고시간2012-03-04 10:24

일본 대지진 참사 한달 후, 폐허가 된 마을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대지진 참사 한달 후, 폐허가 된 마을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의 쓰레기를 전국에 분산 처리하려 하고 있으나 지자체의 86%가 수용을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교도통신에 의하면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대지진 피해지역의 쓰레기 수용 여부에 대해 설문 조사를 한 결과 33%는 '현시점에서 곤란하다', 53%는 '전혀 수용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다.

정부는 피해지역 쓰레기의 광역 처리를 통해 2014년 3월 말까지 모든 쓰레기의 처리를 종료한다는 방침이지만 지방자치단체의 저항으로 처리가 어려울 전망이다.

대지진 당시 쓰나미 집중 피해지역인 이와테(岩手)현과 미야기(宮城)현, 후쿠시마(福島)현에서 발생한 쓰레기는 모두 2천252만 8천t에 달한다.

이 가운데 지금까지 소각과 매립, 재이용 등으로 처리가 끝난 쓰레기는 약 5%(117만 6천t)에 그쳐 다른 지역에서 쓰레기를 받지 않을 경우 복구 작업이 늦어질 수밖에 없다.

이와테현은 발생 쓰레기 475만 5천t 가운데 8%(36만 7천t), 미야기현은 1천569만 1천t 가운데 5%(71만 9천t), 후쿠시마현은 208만 2천t 가운데 4%(9만t)가 처리됐다.

쓰레기는 대지진과 쓰나미로 건물이 부서지면서 발생한 잔해와 생활 쓰레기, 침수된 산업 쓰레기 등이 대부분이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