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원전 운명의 날 작년 3월15일"

송고시간2012-03-04 09:59

日 정부 노심용융 파악하고도 두달 지나 인정

일본 대지진이 일어나고 1년이 지난 후쿠시마 원전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대지진이 일어나고 1년이 지난 후쿠시마 원전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초기 노심 용융을 파악하고도 2개월 후에야 이를 인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아사히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의하면 경제산업성 원자력안전보안원의 '정보대응 분석평가팀'은 동일본대지진 발생 1주 후인 작년 3월 18일에 후쿠시마 제1원전 1∼3호기에서 모두 노심 용융이 일어났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이 분석 결과는 공표되지 않았으며 일본 정부가 노심 용융을 인정한 것은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2개월 후였다.

정보대응 평가분석팀이 잠정 조직이라는 이유로 노심 용융이 발생했다는 조기 분석 결과가 정식으로 보고되지 않고 참고자료로 사장됐다는 것이다.

이런 사실은 아사히신문이 정보공개 청구로 확보한 문서에서 확인됐다.

정보대응 분석평가팀은 도쿄전력으로부터 24시간 들어오는 원자로의 냉각수 수위와 압력 데이터, 원자로 격납용기 내의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모니터의 수치 등을 토대로 3월 18일 시점에서 1∼3호기의 핵연료가 녹아 격납용기 밑바닥으로 흘러내린다고 판단했다.

이런 내용이 즉시 공표됐다면 원전 주변 주민의 피난과 원전 수습 등 초기 사고 대응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었을 것이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2호기가 수소폭발의 위기에 있었던 작년 3월 15일이 후쿠시마 제1원전의 '운명의 날'이었고, '일본의 역사가 바뀐 날'이라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3월 14일까지 원자로에 핵연료가 들어 있던 1호기와 2호기가 수소 폭발했고, 15일에는 2호기에서 흰 연기가 나고, 격납용기의 압력이 오르면서 주변의 방사선 수치가 급격히 올라가 곧 폭발할 것이라는 공포가 지배적이었다. 이 때문에 당시 간 나오토 총리도, 도쿄전력과 후쿠시마 제1원전도, 언론 매체도 극도의 긴장에 빠졌다.

하지만 '우연'하게도 2호기에서 폭발은 일어나지 않았고, 이후에도 1∼3호기에서 추가 폭발이 발생하지 않았다. 2호기까지 폭발했다면 피난구역이 수도인 도쿄까지 확대되는 최악의 상황에 몰릴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도쿄전력이 원전 피폭을 우려해 후쿠시마 제1원전의 작업원을 모두 철수시키려던 것을 간 총리가 결사적으로 막은 것은 3월 15일이었다. 사고 원전에서 작업원이 모두 철수했다면 원전 수습은 걷잡을 수 없는 국면으로 치달았을 것이다.

방사성 물질이 육지 쪽으로 광범위하게 흩날리면서 통제 불능의 오염 확대가 시작된 날도 3월 15일이었다. 3월 14일까지는 방사성 물질이 대부분 일본의 동해인 태평양 쪽으로 흩날렸으나 15일 방향을 바꿨고, 결과적으로 방사성 물질이 일본 본토 거의 전역으로 퍼져 나갔다.

아사히신문은 '3월 15일의 공포'를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원전이 어느 정도까지 파손됐는지, 사람들은 어떻게 움직였는지 검증해야 하며, "사고의 가능성도 고려해, 일본이 원전을 보유할 능력이 있는 것인지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