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 관광객 대상 바가지 요금 잡는다"

"외국 관광객 대상 바가지 요금 잡는다"
문화부, 관광객 서비스 불만 개선 대책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최근 택시와 포장마차 등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바가지 요금'을 씌우는 문제가 자주 생기는 것과 관련해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7일 창경궁로 청사에서 외국인 관광객 서비스 불만 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신용언 문화부 관광산업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가지요금을 비롯해 저가 관광, 가이드의 엉터리 해설 등 후진적 관광행태는 외래 관광객 1천만명 시대를 맞은 한국 관광산업 성장의 발목을 잡는 심각한 문제"라며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종합 대책은 ▲외래관광객 대상 바가지요금 근절 ▲중국 단체관광객 저가관광 개선 ▲유자격 가이드 확충 및 가이드 자질 제고 ▲의료관광객 과다요금 징수 근절 ▲해외여행객 안전 확보 등 5분야로 이뤄졌다.

우선 바가지요금을 막고자 지자체, 경찰청과 단속을 강화하고 1330(관광안내전화)과 112를 연계해 즉시 신고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외국인에게 홍보를 강화하며 노점연합회, 상가연합회 등 업계의 자정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 단체관광객 대상 저가관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여행업법을 제정해 과대광고 표시 금지, 소비자 피해방지 조항 등을 규정할 방침이다. 또 부당한 금품 수수 등 여행업 문란행위의 기준을 마련해 중국 관광객 전담여행사의 업무지침에 반영하게 할 계획이다.

아울러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현지에 불편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중국인 관광객에게서 여행평가서를 받도록 의무화한다.

무자격 가이드를 상시 단속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무자격 가이드를 고용한 여행사에는 시정명령과 영업정지 등 강력한 행정처분도 할 계획이다.

또 보건복지부와 공조해 외국인환자 유치업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의료기관이 환자에게 직접 진료비 내역을 설명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여행사의 여행경보지역 안전정보 고지 의무를 강화하고 안전정보 제공방법과 내용에 대한 상세한 가이드라인도 마련한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2/2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