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지검, 야구선수-브로커 연결 인물 영장

대구지검, 야구선수-브로커 연결 인물 영장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프로스포츠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대구지검 강력부(조호경 부장검사)는 24일 현역 프로야구 선수들을 브로커에게 소개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등으로 대학야구 선수 출신 김모(2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프로배구 승부조작과 관련해 구속된 브로커 강모(29)씨와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 때 구속된 또 다른 브로커 김모(25)씨 등과 함께 프로야구 경기내용을 조작하는 데 개입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를 받고 있다.

대학야구 선수 출신인 김씨는 브로커 강씨에게 자신의 동향(제주) 후배이자 고교 후배인 LG 트윈스 선수 김모(23)씨 등 2명의 선수를 소개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은 김씨가 강씨에게 현역 야구선수들을 소개하면서 금품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김씨는 오는 25일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구속여부가 결정된다.

프로야구 경기조작에서 브로커와 선수들을 연결하는 핵심 역할을 한 김씨가 구속되면 그동안 어려움을 겪던 프로야구 경기조작 사건과 관련한 수사가 급진전될 것으로 보인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2/24 1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