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자살 중학생 가해학생 실형 선고(종합)

법원 "미성년이지만 죄질 좋지 않아 엄벌 불가피"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의 가해학생들이 지난해 12월 대구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뒤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법정을 나서고 있다.(자료사진)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의 가해학생들이 지난해 12월 대구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뒤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법정을 나서고 있다.(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지난해 연말 대구에서 발생한 중학생 자살사건의 가해학생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3형사단독 양지정 판사는 20일 급우를 괴롭혀 자살에 이르게 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된 B군에게 장기 3년6개월에 단기 2년6개월, C군에 대해서는 장기 3년에 단기 2년의 실형을 각각 선고했다.

양 판사는 "피고인들이 미성년자이긴 하나 죄질이 좋지 않아 형의 집행을 더욱 엄히 한다"며 "하지만 아직 인격적으로 미성숙해 개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기간을 두고 형을 탄력적으로 집행한다"고 밝혔다.

경찰이 공개한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의 문자메시지 내용(자료사진)
경찰이 공개한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의 문자메시지 내용(자료사진)

양 판사는 "피고인들은 자기보다 약한 친구를 대상으로 상당기간 지속적으로 괴롭힌 점, 역할과 암호를 정해 수시로 구타하고 공부를 방해한 점, 집의 비밀번호를 알고 피해자의 집에 상주하다시피 하며 휴대전화로 피해자의 일상을 파괴하고 정신을 피폐하게 한 점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그는 또 "피고인들은 계획적으로 범행하면서 자신의 행동이 발각될 염려 때문에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삭제하는 등 치밀함과 대담함을 보였으며, 세면대에 물을 받아 얼굴을 담그게 하고 땅바닥의 과자를 먹게 하는 등 친구 사이에 모욕적이고 비인간적인 행동을 아무 죄책감 없이 했다"고 덧붙였다.

양 판사는 "이 때문에 피해자가 고통과 가족에 대한 죄책감으로 자살했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유족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며 "학교폭력이 만연한 현실에서 관대하게 처벌할 수 없고 비난 가능성이 높아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날 공판이 열린 법정에는 피해자와 피고인 측, 취재진 외에도 학생 참관객 등이 몰려 북적거렸다.

변호인은 항소 여부에 대해 "지금 그럴 단계가 아니다"며 "피고인들의 가족과 상의해 항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2/20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