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우크, 獨 새 대통령으로 사실상 결정(종합)

동독 민주운동가 출신‥여야합의로 추대키로
앙겔라 메르켈(오른쪽) 독일 총리와 여야 합의로 신임 대통령 후보에 추대된 요아힘 가우크(EPA=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오른쪽) 독일 총리와 여야 합의로 신임 대통령 후보에 추대된 요아힘 가우크(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박창욱 특파원 = 동독의 민주화 운동가 출신인 요아힘 가우크(72)가 독일의 신임 대통령으로 사실상 결정됐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여야간 합의를 거쳐 가우크를 신임 대통령 후보로 추대키로 했다면서 가우크가 차기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의 대통령 선출은 하원의원과 동수의 16개 주의회 대표로 구성된 연방 총회의 표결을 통해 이뤄진다. 연방 총회는 다음달 18일까지 새 대통령을 선출해야 한다.

가우크는 지난 2010년 6월 대선에서 야당인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의 후보로 나서 지난 17일 각종 특혜 의혹으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크리스티안 불프와 3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석패했다.

독일 통일 전 동독의 민주화 운동에 참여한 가우크는 통일 직후인 1990년부터 2000년까지 동독 공안조직인 슈타지가 보유한 방대한 문서를 관리하는 구동독 문서관리청을 이끌었다.

독일에서 대통령은 상징적인 국가원수로 그 권한이 제한돼 있으나 법안과 국제 조약 등에 대해 최종 서명권을 갖고 있다. 또 정국이 교착상태에 빠졌을 때 누가 총리직을 수행할 수 있는 가장 유력한 인물인지 결정하는 등 상황에 따라서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도 한다.

가우크는 이날 일요판 신문인 빌트 암 존탁의 국민 여론 조사 결과에서 선호하는 차기 대통령으로 가장 많은 54%의 지지율을 받았다.

메르켈의 기독교민주당(CDU)은 연정내 소수당인 자유민주당(FDP) 및 기독교사회당(CSU)과 차기 대통령 후보 지명을 놓고 18일부터 이틀째 격론을 벌였다.

기민당내 다수 의원들은 전 환경부 장관인 클라우스 퇴퍼를 지지했으나, 여론조사 결과 등이 나오자 자유민주당(FDP)과 제1 야당인 사회민주당(SPD)의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가우크는 개신교 목사 출신으로, 역시 개신교 목사인 아버지를 따라 동독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메르켈 총리와 출신 지역과 종교가 같다.

메르켈은 이날 연정에서 가우크를 차기 대통령으로 지명키로 결정난 후 그에 대해 "민주화의 스승"이라고 환영했다. 그러면서 "우리 시대와 미래의 도전을 위한 중요한 원동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메르켈은 지난 2010년 5월 당시 호르스트 쾰러 대통령이 독일군의 아프가니스탄 파병에 관한 발언으로 논란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자, 초당적인 명망가를 추대해야한다는 여론을 무릅쓰고 불프를 지명했다.

메르켈은 17일 불프 전 대통령이 사임을 발표하자 "개인적으로 깊은 유감"을 표명하면서 차기 대통령 지명은 야당과 협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pc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2/20 0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