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평통사 사무실 등 압수수색(종합)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국가정보원이 8일 오전 진보성향 평화통일운동 단체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이하 평통사)'의 서울 충정로 사무실과 인천지부 사무실, 평통사 간부 오모씨의 경기도 안양 자택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국정원의 신청으로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며 "서울과 인천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경찰 통제' 압수수색
`경찰 통제' 압수수색(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가정보원 수사관들이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품을 들고 밖으로 나오고 있다. 국정원은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폐기, 유엔사 해체 등 평통사의 주장이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 통신·회합 등의 혐의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곳 외에도 인천지부 사무실, 평통사 간부 오모씨의 경기도 안양 자택 등도 압수수색했다. 2012.2.8
kane@yna.co.kr

국정원은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폐기, 유엔사 해체 등 평통사의 주장이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 통신·회합 등의 혐의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을 벌여 각종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통사 간부 오모씨에 대해서는 국가보안법상 이적표현물 제작·배포 등의 혐의도 포착했으며, 인천평통사 사무국장 유모씨에 대해서는 북한 노동당 연계 지하당 조직인 '왕재산' 사건에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평통사는 "제주 해군기지 저지투쟁에 앞장서고 있는 평통사를 색깔론으로 매도하려는 의도"라며 "국정원의 불법행위에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1994년 결성된 평통사는 무기도입 저지 운동과 국방예산 삭감, 주한미군 철수 등을 주장해 왔으며, 최근 제주 강정마을에서 해군기지 건설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2/08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