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나라-미래희망연대 합당 공식선언

모두발언하는 노철래
모두발언하는 노철래(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미래희망연대 노철래 대표가 2일 오전 국회 한나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한나라당과의 합당을 위한 합동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2.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한나라당과 미래희망연대(옛 친박연대)가 2일 합동회의를 갖고 합당을 공식 선언했다.

한나라당 황우여, 미래희망연대 노철래 원내대표 등 양당 주요 당직자 9명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양당 합당을 위한 수임기구회의를 열어 합당 절차를 마무리했다

황 원내대표는 "양당 합당이 여러 사정으로 지연됐는데 모든 것을 말끔히 해소하고 합당 자리가 마련된 데에 보람을 느낀다"며 "중도보수 기조를 유지하며 계속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잡고 새출발
손잡고 새출발(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일 오전 국회 한나라당 원내대표실에서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와 미래희망연대 노철래 대표가 합당을 위한 합동회의에서 손을 잡고 있다. 2012.2.2
seephoto@yna.co.kr

노 원내대표는 "총ㆍ대선을 앞두고 보수가 사분오열돼 흐트러져서는 안 된다는 국민의 희망ㆍ염원을 받아들일 시점이 됐다"며 "어려운 점도 많았지만 새 합당으로 인한 용광로에 녹여냄으로써 보수의 단결된 모습으로 선거에서 압승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미래희망연대는 지난 18대 총선 때 공천을 받지 못한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이 주축이 돼 만든 `친박연대'의 후신으로, 당시 6명의 지역구 의원을 배출했으나 이들은 모두 한나라당에 복당했다.

현재 미래희망연대는 비례대표 의원 8명이 남아있으며 합당이 완료되면 이들의 소속은 한나라당으로 변경된다. 한나라당의 의석 수는 현재 166석에서 174석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양당은 2010년 각각 합당을 의결했지만 미래희망연대의 채무와 당직자 승계 문제, 총선 공천 지분 문제 등으로 협상에 난항을 겪어왔다. 하지만 한나라당이 미래희망연대의 당 사무인력을 상당 부분 수용키로 하고 총선 공천에서도 별도 지분없이 공천 경쟁을 약속하면서 합당을 전격적으로 의결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2/02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