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형 분광계 해상도 6배 높였다"

"소형 분광계 해상도 6배 높였다"
이흥노 교수팀, 수학적으로 왜곡된 스펙트럼 수정

(서울=연합뉴스) 이주연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소형 분광계(分光計·Spectrometer)의 해상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광주과학기술원 정보통신학과 이흥노 교수팀이 독창적인 디지털 신호처리 알고리즘을 통해 소형 분광계의 해상도를 기존 대비 6배까지 높이는데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분광계는 물체에서 나오는 갖가지 파장의 세기를 측정, 스펙트럼 형태로 표현하는 기구로 광학·화학·해양공학 등 산업 전반에서 광범위하게 쓰인다.

물체 정보를 세밀히 나타내려면 분광계의 해상도를 높여야 하는데, 대량 생산된 저가 소형 분광계의 경우 스펙트럼 정보가 왜곡되는 문제가 있다. 소형일수록 해상도를 좌우하는 분광계의 필터 수가 줄어들고 필터 간 간격도 좁아지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새로운 하드웨어를 추가하거나 신소재를 개발하는 방식이 아니라, 수학 방정식의 풀이 방법을 바꾸는 방식으로 왜곡된 스펙트럼으로부터 원래의 정확한 스펙트럼 정보를 얻어냈다.

이흥노 교수는 "필터가 적어 스펙트럼 정보가 정확하지 않을 때, 그나마 알고 있는 정보를 토대로 모르는 값을 수학적으로 찾아낸 것"이라며 "필터 수가 적어 생긴 해상도 한계치를 몇 배 뛰어넘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광학 분야의 권위지 '옵틱스 익스프레스(Optics Express)' 1월호에 실렸다.

"소형 분광계 해상도 6배 높였다" - 2

gol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1/31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