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지의 제왕' 안정환 유니폼 벗는다

송고시간2012-01-27 15:55

안정환 골든골 세레모니 YONHAP NO-431 HANM (대전)
안정환 골든골 세레모니 YONHAP NO-431 HANM (대전)

18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이탈리아전 연장전에서 한국 안정환이 역전 골든골을 터뜨리고 결혼반지에 키스하고 있다./특별취재단/체육/월드/ 2002.6.18 (대전=연합뉴스) <저작권자 ⓒ 2002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스타로 떠올랐던 안정환(36)이 축구선수 생활을 접는다.

안정환의 에이전시인 모로스포츠는 안정환이 오는 31일 오전 10시30분 서울 리츠칼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은퇴 의사를 밝힐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모로스포츠는 올해 중국 슈퍼리그 다롄 스더에서 복귀한 안정환이 선수생활 지속과 은퇴 문제를 놓고 고민한 끝에 현 시점에서 선수생활을 마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1998년 부산 대우에 입단해 이듬해 MVP를 차지했던 안정환은 2000년 이탈리아 세리에A 페루자를 시작으로 2002년 시미즈 S펄스, 요코하마 마리노스(이상 일본)를 거쳐 FC메스(프랑스), 뒤스부르크(독일) 등에서 활약했다.

안정환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미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 동점골과 이탈리아와의 16강 연장전 골든골로 한국의 4강 신화 창조에 앞장섰다.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는 토고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7분 역전골을 뽑아 한국을 대표하는 공격수로 이름을 날렸다.

2007년 수원에 입단해 K리그로 복귀한 안정환은 2008년 부산으로 이적했지만 전성기 때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해 재계약에 실패했다. 2009년 3월 다롄에 입단한 후에는 팀의 주요 득점원으로 활약했다.

훤칠한 외모로 인기를 끈 안정환은 골을 넣었을 때 반지를 낀 손가락에 키스를 하는 세리머니로 '반지의 제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jun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