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명숙 "대구에서 새 역사 시작될 것"

송고시간2012-01-27 10:48

대구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대구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27일 대구 신서혁신도시사업단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명숙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2.1.27
yij@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는 27일 "대구의 재정자립도가 계속 하락하며 다른 지역에 비해 복지 불평등 지역이 될 위험성이 크다"며 "이제 대구의 항로를 바꿔야 하며 민주당이 바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대구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 등 지도부가 27일 대구 신서혁신도시사업단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있다. 2012.1.27
yij@yna.co.kr

한 대표는 이날 대구를 방문, 신서혁신도시 사업단에서 가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영남의 변화는 시작됐다. 김부겸 최고위원이 (대구출마 선언으로) 기득권을 모두 내려놨다"며 "대구 시민이 결심하면 새 역사가 대구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보편적 복지, 경제민주화는 포퓰리즘이 아니라 거역할 수 없는 시대적 요구"라며 "지금까지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하던 한나라당이 복지쪽으로 선회하고 있지만 그 내용이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국민이 자세히 살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나라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의 줄푸세(세금은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질서는 세우자)에 뿌리를 둔 부자 감세, 무차별적 규제 완화의 `MB노믹스'는 결국 민생대란, 지방경제 고통으로 이어졌다"며 "민주당은 1% 부자증세, 법인세 인상을 통한 재벌증세를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약속했다.

gatsby@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