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이산가족 해결의지 다짐에 반응 냉담>

트위터리언들 "사탕발림, 다 돌아가신 뒤에?"
지난 2010년 제18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차 마지막날 금강산호텔에서 작별상봉을 마치고 버스에 탑승한 남측 가족과 배웅나온 북측상봉단이 작별을 아쉬워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자료사진)
지난 2010년 제18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차 마지막날 금강산호텔에서 작별상봉을 마치고 버스에 탑승한 남측 가족과 배웅나온 북측상봉단이 작별을 아쉬워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정부가 기회있을 때마다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공언하고 있지만 현실성이 결여된 `말의 성찬'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천식 통일부차관은 설 연휴기간인 23일 "정부는 이산가족 여러분을 결코 잊지 않고 있다"면서 "결코 해결의 의지를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설을 맞아 고향을 지척에 두고도 가지 못하는 실향민과 이산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된 임진각 망배단에서의 망향경모제 격려사를 통해서다.

김 차관은 "이산가족들이 가족을 만나길 원하시고 고향을 찾아보길 원하신다면 저희는 반드시 그 소원을 이뤄 드리기 위해 쉼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대한 정부의 이 같은 다짐에도 트위터리언(트위터 이용자)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한 트위터리언은 "이산가족 문제도 인도주의 차원이 아닌 정치논리로 일관해 여태껏 외면하더니 정권 말에 와서야 사탕발림 소리.."라며 비판했다.

다른 트위터리언은 "다 돌아가신 뒤에?"라며 이산가족 문제에 아무런 진전 없이 고령의 생존자들이 하나둘씩 세상을 뜨는 현실을 개탄했다.

"도대체 언제 했어야만 하는 얘기지요? 남북경색 국면을 푸는 게 바로 그 우선되는 얘기 아닌가요?"라는 질책도 나왔다.

김천식 차관, 이산가족 방문
김천식 차관, 이산가족 방문(서울=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김천식 통일부 차관이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 김명애 할머니 집을 방문해 위로하고 있다. 이날 김천식 차관은 할머니의 사연을 듣고 이산가족상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언제부터 이산가족 걱정했냐? 이산의 아픔도 모르는 것들이", "정말 웃긴다", "언제 (이산가족 문제를) 놨나. 너무 틀어쥐고 있어서 문제지"라는 냉소적 반응도 나왔다.

이 같은 반응은 이산가족 문제가 도무지 풀릴 기미가 없는 숙제로 남아있는데 대한 실망감의 표현으로 보인다.

지난해 2월에도 당시 엄종식 통일부차관은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경모제 격려사에서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를 비롯한 인도적 사안의 해결을 남북 간 최우선 과제로 다루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이후 이산가족 문제는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

더욱이 현 정부 들어 남북관계 경색 등으로 이산상봉이 2009년, 2010년 한 차례씩 총 두 차례밖에 이뤄지지 못했다.

물론 정부는 매년 추석이나 설 명정을 앞두고 통일부 장ㆍ차관이 1~2명의 이산가족을 찾아 위로를 전하고, 1년에 한두 차례 정도의 이산가족 위로행사를 가져왔다.

그러나 이 같은 의례적 위로행사 차원을 넘어 문제해결을 위한 보다 창의적이고 집요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는 이산가족 문제뿐 아니라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히 고령화에 따른 이산가족의 사망자 급증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지난해 말 현재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된 12만8천668명의 이산가족 가운데 생존자는 7만8천892명, 사망자는 4만9천776명을 기록했다. 1년 전인 2010년 말보다 생존자는 8만2천477명에서 7만8천892명으로 3천585명 감소하고, 사망자는 3천792명이 증가한 것이다.

생존자는 8만명대에서 7만명대로 줄어들었다. 1년간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207명의 생존자가 추가 등록을 했음에도 등록인원 12만8천668명 중 생존자는 64.2%에서 61.3%로 줄어들고, 사망자는 35.8%에서 38.7%로 증가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1/24 1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